2020.01.20 (월)

피플&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신임 식약처 차장 양진영 국장은 누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임 차장에 양진영 의료기기안전국장을 임명했다. 식약처는 20일 고위공무원 인사발령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양 신임 차장은 1968년생으로 연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보건복지부에서 1999년 식약처로 발령난 뒤 기획재정담당관과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을 역임했으며 2015년 식품안전정책국장, 2016년 기획조정관, 2018년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2019년 의료기기안전국장을 역임했다. 양 신임 차장은 최성락 차장 퇴임 후 유력한 후임 차장으로 거론돼 왔다. 행정고시 출신에다 요직인 기획조정관을 거치면서 대국회 및 조직.법무 등을 다뤄 식품 행정 전반에 능통, 이의경 처장과 호흡이 적당하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양 신임 차장은 '식품.의약품 검사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식품안전정책국장 재임 시절 가짜 백수오 사태 등을 거치며 식품안전기본법과 식품위생법, 축산물위생관리법,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등 식품 법령체계를 대폭 개편하는데 주력하기도 했다. 한편, 대구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홍진환 4차산업혁명대응혁신추진단 안전선진화팀장을 임명했다. 양 차장의 승진인사에 따라 공석이 된 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