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당류·나트륨 저감화 노력 10년...과자는 더 달아졌다

URL복사

소보원 "가공식품, 당류 및 나트륨 저감화 노력 필요"
어린이 음료·치즈 당류·나트륨 감소, 과자류·죽류 오히려 증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가 차원에서 당류.나트륨 저감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아이들이 즐겨 찾는 과자가 이전보다 더 달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어린이 음료의 당류 함량은 감소했다. 


11일 한국소비자원이 추적이 가능한 제품(당류 111개, 나트륨 122개)을 대상으로 올해 4월 기준 나트륨과 당류의 함량 변화를 조사한 결과, 당류는 32%, 나트륨은 49%의 제품만이 당류 및 나트륨 함량이 감소해 여전히 저감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111개 제품을 대상으로 당류 함량을 비교분석한 결과, 당류가 저감화된 제품은 35개(32%)였고, 전체 평균 당류 함량은 1.3% 증가했다. 


총 122개 제품을 대상으로 나트륨 함량을 비교분석한 결과, 나트륨이 저감화된 제품은 60개(49%)였고, 전체 평균 나트륨 함량은 1.8% 감소했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어린이음료, 어린이치즈 제품들의 당류 및 나트륨 함량은 눈에 띄게 감소했다.


어린이 음료는 2012년 조사 때보다 7개 제품 중 5개(71%)에서 당류 함량이 줄었다. 어린이치즈는 13개 제품 중 12개 제품(92%)의 나트륨 함량이 저감됐다.


반면 과자류는 이전보다 더 달아졌고, 즉석죽은 더 짜졌다. 


과자류는 2015년 조사 대비 20개 제품 중 10개에서 당류 함량이 늘었고 줄어든 제품은 없었다. 또한 9개 제품에서 평균 13% 나트륨 함량이 줄었지만 다른 11개 제품에서 평균 39% 늘면서 전체적으로는 나트륨 함량이 증가했다


식품품질조사 때 해당 품목의 당류와 나트륨 저감 계획을 제출한 사업자를 대상으로 이행 실적을 조사한 결과, 총 51개 제품에서 27개(53%)에서만 저감화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당류는 저감 계획을 제출한 20개 제품 중 14개(70%)가, 나트륨은 31개 제품 중 13개(42%)만 저감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원은 관련 업계에 당류 및 나트륨 저감 제품 개발을 적극 권고하는 한편, 앞으로도 사업자의 자율 개선 이행 실적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2012년부터 매년 품목을 선정해 진행한 식품품질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적이 가능한 제품을 대상으로 나트륨과 당류의 함량 변화를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뽀로로 케이크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 계열의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인기 애니메이션 ‘뽀로로’ 캐릭터를 활용한 케이크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돔 형태의 3D 입체 모양으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 뽀로로 케이크는 총 2종으로 구성됐다. ‘뽀로로랑 놀자’ 케이크는 캐릭터 뽀로로의 귀여운 얼굴을 초콜릿을 활용해 입체적으로 구현한 제품이다. 베리베리 스트로베리, 뉴욕 치즈케이크, 초콜릿 아이스크림으로 구성됐으며, 마치 뽀로로와 마주 앉아있는 듯한 생생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까꿍 뽀로로’ 케이크는 더운 여름날 뽀로로와 크롱, 페티가 모래 사장에서 즐겁게 놀고 있는 모습을 돔 형태로 구현한 제품이다. 캐릭터별 개성을 초콜릿을 활용해 생동감 있게 표현했고, 여름 휴가철에 어울리는 바다를 배경으로 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베리베리 스트로베리, 뉴욕치즈케이크, 초콜릿, 바닐라까지 총 4가지 맛 아이스크림을 한 번에 즐길 수 있으며, 케이크 상단에 소보로 쿠키 가루를 올려 고소한 맛과 다양한 식감을 함께 느낄 수 있다. SPC 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연일 이어지는 무더위로 실내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는 추세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