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2022년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현장을 찾아서

URL복사

뉴시니어 구재숙.가수 조재권.청이가 전하는 향긋한 봄소식과 엑스포 이모저모

 

[푸드투데이 = 홍성욱기자]  2015년 이어 7년 만에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이하 유기농엑스포)가 2022년 9월 30일 열린다. 2022년 10월 16일까지 17일간 진행되는 유기농엑스포는 충북도와 괴산군, 국제유기농업운동연맹(IFOAM)이 공동 개최한다.

 


2022년 주제는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으로 72만명의 관람객 유치와 생산유발효과 1188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534억원, 고용유발효과 1027명 등의 경제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청정한 고장으로 이를 토대로 유기농업이 발달한 괴산군은 2012년 전국 최로로 유기농업군을 선포했다. 괴산군은 최근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하는 등 엑스포 준비가 한창이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푸드투테이는 뉴시니어 구재숙과 조재권, 청이 가수와 함께 국내 유기농 산업의 중심지 괴산을 찾아 향긋한 봄소식을 전한다.


'청풍연가' 가수 조재권 : 
냉이를 봄에 먹으면 춘곤증을 예방한다"면서 "충북 제천 청풍에서 어릴때 엄마가 봄이면 냉이를 캐서 냉이국을 끓여 형제들이 맛있게 먹던 그맛이 그대로 느껴진다.

 

 

'산막이 옛길' 가수 청이 :  
충북괴산은 청정지역으로 친환경농산물 유기농 하면 떠오르는 곳"이라며, "괴산에서 유기농 엑스포가 2015년도에 열렸었는데 2022년에 괴산에서 열린다.


뉴시니어 구재숙 사장 : 
초봄의 냉이가 향도 진하고 된장국을 끓여도 맛있다. 비타민 C와 비타민 B1이 풍부해 춘곤증 예방과 해독작용,혈관건강, 눈의 피로해소에 효능이 있으며 3월 초부터 4월 말에 채취하여 끓여 먹는 것이 가장 좋다.

 


한편, 괴산유기농엑스포는 지난해 12월 30일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제행사로 최종 승인을 받았다. 괴산유기농엑스포는 2022년 9월 30일부터 10월 16일까지 17일간 괴산유기농엑스포공원 일대(79만6185m²)에서 펼쳐진다. 주제전시관과 유기농국제협력관, 국제유기농식품관, 유기농치유관 등이 차려지며 학술행사, 체험, 공연 등을 진행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