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국민 안심 위한 수입식품 유통안전관리 강화

URL복사

'2021년 수입식품 유통관리계획' 수립·시행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국민이 안심하고 수입식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2021년 수입식품 유통관리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수입식품 유통관리계획은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라 유통 중인 수입식품 등의 안전과 품질을 확인하기 위해 매년 수립해 시행해오고 있다. 


수입식품 유통관리계획 주요 내용은 ▲수입식품 영업자 지도·점검 ▲유통 수입식품 수거·검사 ▲해외직구식품 안전성 검사 ▲무신고 제품 등 수입식품 유통관리 등이다.


그간 행정처분 받은 이력이 있거나 수입 비중이 높은 업체를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를 위해 외국인 밀집지역의 외국식품판매업소 단속도 강화한다.


또한 해외 위해정보 관련 식품 및 부적합 이력이 높은 식품 등 수거·검사를 확대하는 한편 어린이기호식품.건강기능식품 등의 영양·기능성분 검사도 실시해 소비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특정기능(성기능·다이어트 등) 표방 제품 및 영유아 분유, 건강기능식품 등 소비자의 관심이 높은 해외직구식품에 대해서는 안전성 검사를 확대실시하고, 검사결과 유해제품은 수입통관단계에서 차단한다.


이외에도 소비자가 해외직구식품에 대한 안전정보(위해제품 목록 및성분)를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모바일 웹을 구축하고 무신고 식품용 기구·용기가 유통되지 않도록 기획점검과 수입신고 방법 등에 대한 교육·홍보를 실시하고, 유전자변형생물체(LMO)의 안전관리 및 영업자 교육 등 사후관리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수립된 유통관리계획을 통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수입식품을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안전한 수입식품이 국민에게 유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아워홈,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아워홈(대표 유덕상)은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 ‘수타식 짜장면’과 ‘시그니처 한우생면전골’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은 누구나 간단한 조리로 전문점 못지않은 면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수타식 생면과 큼지막한 건더기, 아워홈만의 비법으로 맛을 낸 육수, 소스로 구성됐다. 기호에 따라 재료를 첨가하면 더욱 다채로운 맛을 즐길 수 있다. ‘수타식 짜장면’은 수타식 생면과 파기름에 제대로 볶아낸 짜장소스로 구성된 제품이다. 생면은 진공상태에서 반죽하고, 이후 수타식 압연 공정을 거쳐 잘 퍼지지 않고 갓 뽑아낸 듯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직화 솥에 볶아낸 큼직한 건더기가 푸짐하게 들어 있어 입 안 가득 신선한 돼지고기와 채소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시그니처 한우생면전골’은 국내산 멸치와 다시마로 우려낸 진한 국물에 얇게 저민 한우 양지와 대파를 듬뿍 넣고 수타식 생면과 함께 즐기는 프리미엄 전골이다. 속을 풀어주는 깊고 진한 육수의 맛이 일품이다. 면은 진공 반죽하여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이 오래 유지된다. 이번에 출시한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은 아워홈 자사 공식 온라인몰 ‘아워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