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 Q&A] '감자튀김' 올바른 에어프라이어 조리법은?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기름 없이 튀길 수 있는 에어프라이어의 인기가 뜨겁다. 하지만 감자와 같은 고탄수화물 재료를 조리할 때 오래 가열하면 발암물질이 나오는 것으로 확인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 결과, 삼겹살과 연어의 경우 에어프라이어의 모든 온도(180~200℃)․시간(10~40분)과 적외선조리기의 모든 온도(고·중·저)․시간(5~20분) 조건에서 벤조피렌 생성량은 불검출 수준이었으나 식빵과 냉동감자는 에어프라이어로 200℃이상 고온에서 오래 조리할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했다.


식빵은 180℃ 24분 또는 190℃ 16분 이상, 냉동감자는 190℃ 40분 이상 조리했을 때 아크릴아마이드가 EU 권고 기준 이상 검출됐다.


그만큼 정확한 조리법을 아는 게 중요하다. 식약처는 어프라이어로 조리할 때 감자튀김(500g기준)은 최대 190℃에서 30분 이내, 토스트(빵류, 32g기준)는 최대 180℃에서 20분 또는 190℃에서 15분 이내로 조리하는 것이 안전섭취 방법이라고 전했다.

 


WHO 국제암연구소가 발암물질로 지정하고 있는 벤조피렌과 아크릴아마이드은 무엇인지, 올바른 에어프라이어 사용법에 대해 식약처 Q&A를 통해 알아본다.


Q. 벤조피렌(benzopyren)은 무엇인가.

 
A. 벤조피렌은 식품의 고온 조리·가공시 식품의 주성분인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이 불완전 연소돼 자연 생성되는 물질이다. WHO 국제암연구소(IARC)는 Group 1(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Q. 아크릴아마이드(Acrylamide)란 무엇인가.

 
A. 아크릴아마이드는 감자 등 탄수화물이 많이 함유된 식품을 조리·제조·가공하는 과정에서 가열 처리 시에 비의도적으로 생성되는 물질이다. WHO 국제암연구소(IARC)는 Group 2A(발암추정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Q. 제조 과정 중 생성되는 유해물질은 어떤 것들이 있나요?

 
A. 대표적으로 벤조피렌을 비롯해 아크릴아마이드, 에틸카바메이트, 니트로사민 등 조리하는 식품에 따라 다양한 종류가 확인됐다.


Q. 벤조피렌 생성량이 기존의 조리 방법보다 새로운 조리 방법 사용 시 낮은 이유는 무엇인가.

 
A. 에어프라이어 및 적외선조리기는 직화 방식과는 달리 조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름(지방)이 연료(숯불 등)와 직접 접촉하지 않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Q. 에어프라이어로 감자튀김 조리시 190℃ 이상(예 200℃)에서는 몇 분간 조리하면 되나.

 
A.
200℃로 조리 시 30분까지는 아크릴아마이드가 0.5 mg/kg이하로 생성됐으나 개인별로 차이가 있겠지만 식감이 좋지 않아 가급적 190℃ 이하에서 조리하는 것을 추천해드린다. 


Q. 벤조피렌과 아크릴아마이드만 조사한 이유는.

 
A.
국제암연구소에 규정한 발암 등급이 높은 물질을 우선적으로 선정했으며 새로운 조리 기구로 조리하는 식품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고려해 조사했다.


Q. 조사된 식품 외에 다른 식품에 대한 조사는 없나.

 
A.
이번에 조사된 식품 외 품목과 다른 유해성분에 대해서는 2021년도 연구사업을 통해 조사할 것이다.


Q. 이번 조사 대상 선정 이유는.

 
A.
벤조피렌 생성 원인은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이 분해돼 생성되므로 적외선 조리기로 조리하는 식품 중 단백질과 지방 함량이 비교적 높은 삼겹살과 연어를 선택했으며 아크릴아마이드는 식품 속에 존재하는 아미노산(아스파라진)과 환원당(포도당 등)이 가열반응(Milliard reaction)해 생성되므로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하는 식품 중 비교적 단백질(아미노산)과 탄수화물(포도당) 함량이 높은 삼겹살, 연어, 식빵과 감자를 선정한 것이다.


Q. 그래프상에서 감자튀김을 200℃에서 30분까지 조리한 경우는 아크릴아마이드의 유럽연합 권고기준을 초과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조리 온도를 190℃ 제안한 이유는 무엇인가.

 
A.
200℃로 조리할 경우 감자튀김이 딱딱하여 식감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190℃로 조리한 경우보다 유해성분의 생성량도 많아지므로 조리 온도로 200℃를 추천하지 않은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아제약, 친환경 패키지 적용한 가그린 어린이용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최호진)은 친환경 패키지를 적용한 ‘가그린 어린이용’ 3종(사과, 딸기, 풍선껌)을 리뉴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새롭게 바뀐 가그린 어린이용은 재활용이 용이한 인몰드 라벨 등 친환경적인 요소를 적용했다. 인몰드 라벨은 제품 접착 화학물질을 줄여 라벨 제거가 용이하다. 뜯는 곳 표시를 가시화해 소비자들이 라벨을 제거해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유도했다. 앞서 2019년에는 가그린을 담은 용기도 투명하게 바꿨다. 이와 함께 멸종 위기 동물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반달가슴곰, 수리부엉이 등 총 9종의 멸종 위기 동물을 디자인에 담았다. 향후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멸종위기종 보호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어린이용 가그린은 동아제약이 2009년 처음 선보인 어린이 전용 구강청결제다. 사과맛, 딸기맛, 풍선껌맛 3가지 종류로 구성되어 있다. 어린이용 가그린은 충치예방과 입냄새 제거에 효과가 있으며, 타르색소와 알코올을 함유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동아제약은 소비자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 어린이용 가그린에 불소 함유량을 기재했다. 또 구강보건사업에 이바지하는 제품에 부여되는 튼튼이 마크를 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