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신상품

신송식품, '삐에트로 코리첼리' 이탈리아 프리미엄 오일 3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송식품이 이탈리아 프리미엄 브랜드 '삐에트로 코리첼리'를 선보인다. 이 브랜드는 70여년 동안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오일류, 파스타 소스, 발사믹 식초 등 최고 퀄리티의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그 중 삐에트로 코리첼리는 프리미엄 오일 3종으로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 해바라기유, 포도씨유를 출시했다.


삐에트로 코리첼리의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는 양질의 토양에서 재배한 올리브를 열을 가하지 않고 압착 생산하여 신선하고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샐러드 드레싱, 소스 등 열을 가하지 않는 다양한 요리에 적합하다.


해바라기유는 필수 영양소인 비타민e가 일반 식용유보다 풍부하고, 불포화지방산이 많으며, 발연점이 높아 튀김요리에 적합하다.


포도씨유는 몸에 좋은 리놀레산과 토코페롤이 70%이상 함유되어 있다. 발연점이 높아 잘 타지 않으며 음식 고유의 맛을 살려주고 느끼함이 적어 튀김 요리뿐 아니라 볶음, 부침 요리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모든 오일제품들은 유리병에 담겨 있어 더욱 견고하고 고급스러우며, 맛과 신선함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송식품의 관계자는 "신송식품은 이탈리아 현지의 맛을 집에서도 간편하게 느끼실 수 있도록 삐에트로 코리첼리의 제품들을 직수입하고 있다"며 “삐에트로 코리첼리 오일들로 인해 더욱 완성도 있는 요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