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아이시스, 삼다수 독주 막을까...생수업계 지각변동 시작됐다

URL복사

'제주삼다수' 지난 3년 간 점유율 지속적으로 하락
'아이시스' 13.2%로 꾸준히 상승 곡선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제주삼다수의 아성이 무너지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연간기준 국내 생수시장 점유율은 ‘제주삼다수’ 39.8%, 롯데칠성음료 ‘아이시스’ 13.2%, 농심 ‘백산수’ 8.5% 등으로 집계됐다.



생수 점유율은 여전히 삼다수가 차지하고 있지만 50%를 훌쩍 넘던 시장점유율은 현재 40%도 채우기 힘든 상황이다.


반면, 롯데칠성 아이시스는 시장점유율이 훌쩍 뛰었다. 점유율 3위인 농심 백산수도 8.2%로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1998년 출시된 삼다수는 유일한 국내 화산 암반수라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최근 3년간 제주삼다수의 생수시장 점유율은 2016년 41.5%를 시작으로 2017년 40.2%, 2018년 39.8%으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업계는 이 같은 상황을 근로자 사망사건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10월 발생한 이 사고는 삼다수 생산공장에서 근로자 한 명이 페트병 제작 작업을 하던 중 기계에 몸이 끼여 숨지는 사고로 제주개발공사는 사고 직후 조업을 중단한 바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난해 11월말 설비 일부를 생산을 재개했지만 한 달간 물량 확보에 차질을 빚으면서 시장점유율에 반영됐었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칠성음료와 농심을 비롯해 해태음료 코카콜라 등 경쟁업체들의 공격이 거세다"면서 "제주삼다수가 과거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생수 시장은 2017년 대비 13% 성장한 1조2000억원대를 기록하며 2015년 이후 꾸준히 연평균 두 자릿수 성장을 해왔다.


업계는 매년 12% 이상 성장하고 있는 추세대로라면 2023년에 2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아제약, 친환경 패키지 적용한 가그린 어린이용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최호진)은 친환경 패키지를 적용한 ‘가그린 어린이용’ 3종(사과, 딸기, 풍선껌)을 리뉴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새롭게 바뀐 가그린 어린이용은 재활용이 용이한 인몰드 라벨 등 친환경적인 요소를 적용했다. 인몰드 라벨은 제품 접착 화학물질을 줄여 라벨 제거가 용이하다. 뜯는 곳 표시를 가시화해 소비자들이 라벨을 제거해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유도했다. 앞서 2019년에는 가그린을 담은 용기도 투명하게 바꿨다. 이와 함께 멸종 위기 동물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반달가슴곰, 수리부엉이 등 총 9종의 멸종 위기 동물을 디자인에 담았다. 향후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멸종위기종 보호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어린이용 가그린은 동아제약이 2009년 처음 선보인 어린이 전용 구강청결제다. 사과맛, 딸기맛, 풍선껌맛 3가지 종류로 구성되어 있다. 어린이용 가그린은 충치예방과 입냄새 제거에 효과가 있으며, 타르색소와 알코올을 함유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동아제약은 소비자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 어린이용 가그린에 불소 함유량을 기재했다. 또 구강보건사업에 이바지하는 제품에 부여되는 튼튼이 마크를 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