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투데이포커스

aT 농식품유통교육원, '식품유통기한 설정시험 과정' 교육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식품유통교육원(원장 김장래)은 내달 21일 경기 수원시 소재 농식품유통교육원(이하 교육원)에서 실시하는 '식품유통기한 설정시험 과정' 교육생을 모집한다.

 
이 과정은 지난해 신설하여 매 기수 200%가 넘는 높은 모집경쟁률을 나타낼 정도로 수요가 높은 과정으로 올해는 개설 횟수를 확대할 예정이다.

제품의 유통기한은 기업이 자체적으로 설정해야하기 때문에 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영세식품기업이 매우 많다. 따라서 이 과정은 관련 실무자들이 스스로 식품유형에 적합한 유통기한 설정실험 계획을 세우고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데 목표를 두고 설계됐다.

교육은 식품유통 중의 품질변화에 대한 실무 이론을 학습에 이어 가공식품의 품질평가 방법과 유통기한 산출에 대한 실습교육 위주로 진행되며, 실습교육은 강의가 어려웠다는 작년 수강생들의 의견에 따라 보다 상세한 설명과 일대일 지도를 강화해 진행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실습한 내용에 따른 유통기한 설정 결과 발표와 토의를 통해 전체적인 내용을 마무리 하게 된다.

선착순으로 모집하는 이번 과정의 주요교육대상은 식품제조·가공업체 생산 및 지원부서, 제품개발 담당자 등으로 재직근로자에 한하며, 교육비는 국고 지원을 받아 무료이다.

교육시간은 8시간이고, 올해 7월과 10월에 2회 더 실시될 예정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교육원 홈페이지(edu.at.or.kr)와 교육운영부(031-400-3527)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