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홀린 매운맛...'辛라면' 해외서 1분기 매출 1억달러 돌파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농심 신라면이 세계인의 입맛을 홀렸다. 농심은 6일 신라면의 해외 매출이 지난해 사상 최대를 기록한데 이어 올 1분기에도 전년 동기대비 14%증가해 1억 1200만 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농심은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번진 홈쿡(Home Cook) 트렌드를 타고 신라면이 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다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버즈량의 증가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농심 관계자는 “지난해 3,4 분기보다 올 1 분기에 버즈량이 더 늘어났다”며 “이는 신라면을 호기심에 한두 번 먹는 것을 넘어  지속적으로 찾고 있다는 의미이며, 신라면이 세계인의 식문화 속에 깊숙이 파고들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최근 1 년간 올라온 글과 사진을 살펴보면 각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신라면을 더욱 맛있고 건강하게 즐기는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 농심은 해외 소비자들이 신라면을 간식이 아닌 한 끼 식사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Sprinklr 의 분석결과에 따르면,  최근 1 년간 신라면과 함께 언급된 주요 단어들은 신라면 활용법(Use Shin Noodles),  계란(Egg),  팽이버섯(Enoki Mushroom)  등 레시피 관련 내용이 크게 늘었다.  또한,  신라면과 함께 ‘ 레시피(Recipe)’ 라는 단어를 직접 언급한 건수도 점점 많아지고 있다.  지난해 1 분기까지만 해도 분기당 100 건 미만이었지만,  이후로 지속적으로 늘어나 올해 1 분기 479 건으로 가장 높은 숫자를 기록했다. 

 

해외 소비자들의 신라면 응용 레시피를 살펴보면, 물을 적게 넣고 반숙 계란을 터뜨려 먹는 ‘쿠지라이(Kujirai) 식 신라면’ 을 비롯해 볶음면으로 즐기는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  또, 고기에 건고추, 향신료 등을 첨가하여 만든 멕시코식 스튜 ‘ 비리아(Birria)’ 를 접목한 레시피 등 각자의 입맛에 맞는 재료를 조합한 이색 조리법이 SNS 상에서 활발히 공유되고 있다. 

 

신라면을 언제 먹는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아침이 29.2%,  점심이 33.5%,  저녁이 37.3% 로 끼니에 관계없이 골고루 신라면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언제든 식사로 즐길 만큼 신라면이 친숙한 메뉴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이 농심의 설명이다.

 

농심 관계자는 “세계 각국에서 신라면의 판매가 늘어나고 소비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며 “세계인에게 더 큰 사랑을 받는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마케팅과 영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이 100% 과즙을 담은 프리미엄 냉장주스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우유 ‘아침에주스’는 냉장주스 시장점유율 1위 프리미엄 과채주스 브랜드로 1993년 출시 이후 꾸준히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제품이다. 이번 신제품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루비 블렌딩’은 과일계의 ‘루비’로 불리는 타트체리와 석류, 자몽을 블렌딩한 과즙 100% 프리미엄 주스다. 특히 수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알려진 ‘몽모랑시 타트체리’가 과즙으로 20% 함유되어 있으며, 텁텁하고 신맛이 강한 타트체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원료 본연의 풍미를 살려 블렌딩한 제품이다. 무엇보다도 설탕이나 합성향료 등을 일체 첨가하지 않아 더욱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더불어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이 냉장 상태로 유지되는 ‘콜드체인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용 음료브랜드팀장은 “최근 건강, 웰빙에 대한 관심 증가로 상온주스보다 과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냉장주스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아침에주스 블랙라벨’ 라인업을 강화하고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