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집단급식소, 식재료의 검수.조리 점검·기록 의무화

URL복사

식약처,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 개정・공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집단급식소에서 식재료의 검수 및 조리 등에 대해 식약처장이 정한 위생관리 사항을 점검·기록 하도록 의무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식품위생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12일 개정·공포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집단급식소 설치‧운영자의 준수사항을 확대하는 등 급식 전반의 위생수준과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식약처장이 정한 위생관리 사항에 따라 식재료의 검수 및 조리 등에 대한 점검·기록 의무화 ▲집단급식소 배식 후 남은 음식물의 재사용·조리·보관 금지 ▲집단급식소 설치·운영자가 식중독 역학조사 완료 전까지 보존식·식재료를 폐기·훼손하는 등 원인규명 행위를 방해한 경우 과태료를 현행 3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상향 등이다.
   

한편, 식약처는 지난 해 6월 안산 소재 유치원 집단급식소 식중독 사고를 계기로 급식 안전관리를 지속 강화해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조리해서 제공한 식품을 보존식으로 보관하지 않은 경우와 식중독 의심환자 발생 시 보고하지 않은 경우 과태료 부과기준을 각각 상향(1차 위반 30만원 → 300만원)했고 식중독 원인규명 행위를 방해한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벌칙 규정도 신설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집단급식소가 어린이 등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인 만큼 위생관리가 매우 중요하므로 앞으로도 안전한 급식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상하목장,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의 유기농·친환경 식품 브랜드 상하목장이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를 선보였다. 새롭게 출시한 얼려먹는 아이스크림 밀크, 얼려먹는 아이스주스 망고 2종은 엄선한 좋은 원료를 사용했으며, 집에서 손쉽게 얼려 먹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얼려먹는 아이스크림 밀크는 상하목장이 엄선한 프리미엄 국산 원유 42%와 국산 생크림으로 만들어 우유 본연의 진하고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얼려먹는 아이스주스 망고는 꿀벌이 자연수분한 유기농 망고를 함유하고 있다.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해 인공수분이 아닌 자연 그대로의 방식에 가까운 자연수분으로 재배한 과일을 선택한 것이다. 또한 맛과 향이 좋아 망고의 왕이라고 불리는 인도산 알폰소 망고를 사용했다. 유기농 인증을 받아 더욱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상하목장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는 환경을 고려해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세계산림관리협의회)인증을 받은 종이 패키지를 사용했고, 상단부 개봉선을 적용해 어린 아이들도 쉽게 뜯어먹을 수 있다. 얼려 먹는 제품이지만 실온에서도 보관할 수 있어 보관의 편의성도 높였다. 상하목장 관계자는 “얼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