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튀어야 산다'...빙과3사, 이색조합 제품으로 MZ세대 공략

URL복사

롯데제과.빙그레.롯데푸드, 매운맛.과일+채소 등 고정관념 깬 제품 출시 러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재밌는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트렌드에 맞춰 호기심을 자극하는 제품들의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푸드는 '델몬트 토마토&애플' 아이스바를 선보인다.

 

ABC주스가 인기를 끄는 등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과채 빙과류까지 선보인 것이다. 빙과 시장에 과일을 활용한 제품은 많이 있었지만, 과일과 채소 조합의 빙과는 델몬트 토마토&애플이 처음이다.

 

처음 시도하는 것인 만큼 개발 과정이 쉽지 않았다는 게 업체측 전언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과즙의 양을 달리하면서 과일과 채소가 조화를 이루는 최적의 황금 비율을 찾는데 노력을 쏟았다"며 "또 토마토 과육을 추가 하거나 빼 보는 등 식감에 대한 만족도도 높여 사과 과육이 들어있는 지금의 제품을 선보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델몬트 토마토&애플 아이스바는 토마토 과즙 31%, 사과 과즙 5%가 함유돼 있다. 토마토의 맛과 향이 진하게 느껴지는 가운데 사과 다이스가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과 달콤한 맛을 더해준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과채 주스 인기가 높아지면서 이를 활용한 빙과 제품을 개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과채 트렌드에 집중하면서 이를 활용한 고급 빙과류를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빙그레는 효자제품인 붕어싸만코와 더위사냥을 변신시켰다. 붕어싸만코는 불닭소스를 첨가해 매운맛이 나는 아이스크림인 ‘멘붕어싸만코’로 변신한다. 제품명을 지을 때도 정신이 흔들리거나 흐릿해지는 상황을 표현한 ‘멘붕’과 ‘붕어싸만코’를 합성해 재미를 더했다.

 

불닭소스의 스모키하고 매운맛과 붕어싸만코의 통팥시럽, 아이스크림의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묘하게 어울려 새로운 맛을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빙그레는 출시 전 실시한 내부 사전 조사에서 ‘매운 불닭이나 떡볶이를 먹고 아이스크림을 먹었을 때 느낌과 비슷하다’거나 ‘처음에는 별로 맵지 않은 거 같은데 먹을수록 매워지지만 계속 당기는 맛’이라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멘붕어싸만코는 120만개 한정으로 판매된다.

 

더위사냥은 이번에 ‘더위’대신 ‘졸음’을 사냥한다. 에너지드링크 아이스크림으로 변신한 ‘졸음사냥’은 타우린 1000mg이 함유되어 있어 시중에서 판매되는 에너지드링크 한 캔 분량의 타우린 함유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맛 역시 에너지드링크에서 일반적으로 느낄 수 있는 청량하고 새콤한 맛이 특징이다.

 

롯데제과는 '메론먹은 죠스바'를 선보였다. 200만개를 한정판매하는 이 제품은 '죠스바' 속에 기존 딸기맛 대신 멜론맛 아이스 믹스로 채웠다. 겉모양은 기존 죠스바와 똑같지만 상어를 닮은 듯한 유선형 모양에 짙은 회색을 띄고 있다. 연녹색 멜론맛  믹스는 딸기 믹스보다 쫀득해 씹는 재미가 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또, ‘찰떡아이스 매운 치즈떡볶이’도 출시한다. 할라피뇨 성분이 들어간 주황색의 떡 안에 크림체다치즈 아이스크림을 넣고 또 그 속에 매운맛의 칩과 쿠키 등을 넣어 매운 치즈 떡복이 맛을 구현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쫀득쫀득한 찰떡과 아이스크림의 달콤한 맛이 매운 맛과 의외로 어울려, 먹으면서도 유쾌한 재미를 선사한다"고 말했다. 이번 제품은 50만개 한정판매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