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코스크·입스크·가짜 마스크' 그만..."코로나 예방은 식약처 허가 KF 마스크"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되면서 마스크의 중요성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그러나 무더운 날씨 속에 턱에 마스크를 걸치는 '턱스크', 입만 가리고 코는 내놓는 '입스크' 사례가 늘고 있고 주의가 요구된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올바른 마스크 쓰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은 최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일명 ‘턱스크’로 불리는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코를 내놓고 입만 가리는 것은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없다"며 "반드시 입과 코를 완전히 가려야 하며 실내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스크의 올바른 사용법을 참고해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고, 어떤 마스크를 사용하는지보다 바르게 착용하는 것이 더 중요하므로 반드시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고 얼굴과 마스크 사이에 틈이 없도록 착용해줄 것"을 재차 당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마스크 미착용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감염자를 접촉할 경우 감염 확률은 100%, 감염자가 마스크를 쓰지 않았더라고 비감염자가 마스크를 쓰면 감염 확률은 70%로 줄어든다.


감염자가 마스크를 쓰고 비감염가 착용을 안했다면 감염 확률은 5%다. 감염자, 비감염자 모두 착용하면 1.5% 확률도 떨어진다.


이처럼 마스크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사회 각계각층에서 올바른 마스크 착용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올바른 마스크 착용에 대한 목소리를 영상으로 담았다. 

 


가수 하동진 :
코로나19가 빨리 종식 돼야 계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식약처에서 인증하는 KF 마스크를 꼭 사용하셔서 마스크를 꼭 써야 합니다.


보고싶으면 조금 참았다가 보시고, 사랑하는 사람이 그리우면 ‘카톡’이나 ‘문자’를 하세요.  지금 거리두기 그리고 손씻기, 모임하는 것은 당분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KF, 식약처에서 인증하는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가짜 마스크 사지도·팔지도·끼지도 맙시다.

구재숙 시니어  : 
코로나를 이기기 위해서 규칙적인 식생활로 면역력을 키웁시다.


진향자 한복진흥회 이사장 :
: 가짜 마스크는 사지도 팔지도 맙시다.

 

황수진 주부  : 
마스크 생활화 하시고 어디에서나 착용하는 것을 잊지 맙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