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슬기로운 음주생활1] 샴페인만 먹는 삶을 살게 해주세요-샴페인 2편

URL복사

Billecart Salmon, Extra Brut&MOET&CHANDON (Rose Imperial)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샴페인(champagne)은 프랑스 파리 북동부 샹파뉴(Champagne)에서 생산되는 스파클링 와인을 말해요. 같은 방식으로 만들어도 어느 지방에서 생산했는지가 중요하고요. 샹파뉴에서 생산하지 않았어도 뛰어난 퀄리티를 자랑하는 스파클링 와인도 많답니다.

 

샴페인의 당도는 달지 않은 순서대로 엑스트라 브뤼(Extra Brut)와 브뤼(Brut), 엑스트라 드라이(Extra Dry), 섹(Sec), 드미 섹(Demi-Sec), 두스(Doux)로 나뉜답니다.

 

정통 샴페인, 그리고 뛰어난 퀄리티를 자랑하는 스파클링 와인은 '메토드 샹프누아즈'라는 방법으로 만들어 진다고 하는데요, 수확과 포도압착, 발효, 블랜딩, 리퀴르드티라주와 2차발효, 숙소와 찌꺼지처리, 찌꺼기제거, 첨가제보충 그리고 병의 재밀봉에 이르기까지 복잡한 단계를 거쳐서 완성됩니다.

당연히 이 과정은 쉽지 않기도 하고 비용도 많이 들어요. 저는 샴페인의 맛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칠링의 온도와 잔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플룻형과 튤립형의 잔에 따르면 샴페인의 기포가 빨리 사라지지 않고 샴페인의 향을 더욱 풍성해지게 합니다.

 

샴페인이 '뽀글이'라는 애칭으로 불리워지고 있는 만큼 기포도 중요합니다. 좋은 제품일수록 기포가 더 작고 풍성하고, 뿜어내는 기포의 힘이 차고 머무는 시간도 길어요.


1.Billecart Salmon, Extra Brut

'빌까르살몽 엑스트라 브뤼'는 샴페인 전문 평론가 리처드 줄린으로부터 4스타를 받는 샴페인하우스 NM(포도를 사들여 양조하는 대형 메종)에서 생산된 샴페인입니다.

 

수입사는 신세계 L&B인 만큼 와인앤모어 매장에서 찾아 볼 수 있는 샴페인입니다. 한때는 '모엣 샹동'보다 저렴한5만 5천원에서 6만원 초반대의 가격을 형성해 가성비가 좋은 샴페인이었지만 지금은 8만원에 판매되고 있어요.

 

엑스트라 브륏(Extra Brut)은 잔류당도가 리터 당 6g 이하인 제품을 말하는데요, 샴페인 중에서도 가장 단맛이 적은 스타일답게 달콤한 디저트나 소고기요리와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처음 향을은 잘 구워진 바게트빵과 버터향이 나지만 향이 복합적이지는 않아요.  버터, 브뤼오슈가 끝날 무렵 레몬과 청사과의 산미가 이어집니다. 기포는 섬세하지는 않고 거칠기 때문에 맛은 섬세하거나 복합적이지는 않은 대신 굉장히 직선적인 스타일이라서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었어요. 어설픈 밀당 대신 직진을 외치는 썸남이 떠오르는 맛이랄까요?

 

10만원이하에서 모엣샹동이외의 샴페인을 찾고 있다면 이 제품을 추천할만해요.

 

2.MOET&CHANDON (Rose Imperial)
1743년 클로드 모엣(Claude Moet)은 프랑스에 매종 모엣(Maison Moet)이라는 샴페인 회사를 설립했습니다. 후에 가브리엘 샹동(Pierre Gabriel Chandon)과 결혼하며 회사명을 '모엣&샹동'으로 변경했어요.

 

나폴레옹이 사랑한 샴페인으로 알려진 모엣&샹동은 초기에 프랑스 궁정에 와인과 샴페인을 공급했지만 영국, 독일, 러시아 등으로 샴페인을 수출하면서 세계적인 브랜드가 됐습니다.

 

패키지와 레이블이 무척 로맨틱한 점이 마음에 들어요. 품종은 Pinot Noir, Pinot Meunier, Chardonnay가 사용됐습니다. 모엣 샹동은 세 가지 포도의 다양함과 상보성을 잘 나타내기로도 유명합니다.

 

소믈리에 분은 생선이나 흰색의 육류로 만들어진 모든 음식 등과 잘 어울린다고 하는데 떡볶이,순대와도 두루두루 잘 어울릴 맛입니다.

 

산딸기, 라즈베리, 체리 등의 과일향과 장미향도 느껴지면서 은은하게 토스트의 향도 올라왔습니다. 피노 누아의 강렬함과 므늬에의 부드러움, 샤도네이의이 적절히 어우러져 강렬하지만 우아한 맛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와인앤모어에서 89000원에 판매되고 있는데 코스트코에서는 10% 정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고 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