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단독] 아이언맨이 먹었던 랜디스 도넛 서울로 상경...던킨과 한판 붙는다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아이언맨 도넛'으로 인기를 얻은 미국 도넌 브랜드 '랜디스 도넛(Randy`s Donut)'이 서울로 상경한다.


18일 랜디스 도넛 등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제주 애월읍에 한국 1호점을 오픈한 랜디스 도넛은 내달 서울 연남동에 2호점을 오픈한다.


랜디스 도넛은 1962년 미국 로스앤젤리스에서 설립된 도넛 브랜드로 2010년 개봉한 아이언맨2에서 주인공 스타크가 매장 위 사인보드에 앉아 도넛을 먹는 장면이 나오면서 '아이언맨 도넛'으로 인기를 얻었다.


랜디스 도넛이 해외에 매장은 낸 것은 한국이 처음 이었으며 한국에는 커피 외식업체 보나바시움과 손잡고 마스터프랜차이즈(MMF) 형식으로 진출했다. 

 


2호점은 내달 중 서울 연남동 오픈 예정으로 현재 인테리어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랜디스 도넛 관계자는 "랜디스 도넛이 한국 시장에 진출한지 곧 1주년을 맞는다"며 "서울 연남동에 2호점을 다음달 오픈할 예정이며 매장 규모는 제주 1호점 보다는 작다"고 말했다.


제주 애월에 위치한 랜디스 도넛 1호점(직영점)은 오픈 1년여 만에 제주에 여행 온 젊은이들이 들리는 핫플레이스 자리 잡았다. 제주 직영점에서도 지름 4.5m 크기의 대형 도넛 사인보드가 설치, 이 곳에서 찍은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인증’하는 것이 통과의례처럼 여겨지고 있다. 

 

랜디스 도넛은 제품의 높은 퀄리티를 유지하기 위해 1일 2회 도넛을 매장에서 직접 만들어 신선함을 유지하고 판매되지 않은 도넛은 당일 폐기한다. 폭신폭신한 촉감과 미국 특유의 단 맛이 특징이다.


랜디스 도넛이 서울로 진출하면서 '던킨', '크리스피 크림' 등 이미 국내 진출한 해외 도넛 브랜드와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내 도넛 시장은 하강 상태. 지난 20여 년간 국내 도넛 시장을 개척해온 SPC그룹이 운영하는 던킨은 브랜드에서 도너츠를 떼 내고 던킨으로 변경했다. 도넛이 정크푸드로 인식되면서 인기기 시들해진 것이다. 


실제 던킨의 매출은 2015년 1872억원에서 지난해 1791억원으로 4.5%나 감소했다. 간판 메뉴인 도넛의 판매가 부진했기 때문인데, 전체 매출에서 도넛이 차지하는 비중은 줄고 음료 비중은 늘었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최근 도넛을 전문으로 하는 도넛 전문점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며 "공장식 도넛이 아닌 다양한 모양과 맛을 낸 수제 도넛을 내놓고 있는데, 이들 도넛들은 SNS에서 SNS으로 전파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프리미엄 도넛을 표방한 랜디스 도넛이 제주를 공략해 사업을 확장하는 것도 인스타그래머 대상 마케팅을 펼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