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헬씨푸드]겨울이면 생각나는 Honey Honey

URL복사

자연에 가장 가까운 건강기능식품, 러시아 바시키리야 천연 꿀
천연 아미노산과 활성화 성분 풍부해 자녀 면역력 증진 신경쓰는 강남 주부들 사이에서 인기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꿀은 인류 역사에서 수 천년동안 단맛을 제공해 온 천연건강식품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삼국시대에 이미 양봉을 했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꿀을 얻으려는 노력이 대단했다. 꿀에는 단맛의 원천인 당 성분 외에 비타민 B군과 비타민C, 필수미네랄 성분을 갖고 있고 최근에는 항상화 기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만 하더라도 토종꿀 외에도 뉴질랜드 마누카 허니가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러시아 연방대통령과 우주비행사들이 꼭 챙기는 식품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자녀들의 면역력을 챙기는 강남 주부들 사이에서 바시키리야 천연 꿀이 '핫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름은 다소 낯설지만 '바시키리야 꿀'은 세계 5대 꿀 중의 하나로 유네스코 세계 유산에 잠정목록으로 등재돼 있는 청정지역이다.


바시키리야 천연 꿀은 '피나무 꿀', '꽃꿀' 2종류가 있다. 천연 아미노산과 활성성분이 풍부한 것이 특징인데 혹독하기로 유명한 러시아의 겨울을 이겨내기 위해 러시아 인들이 이 꿀을 즐겨먹고 있다고 알려졌다.


최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절대 사라져서는 안 되는 대체 불가능한 5종을 선정했다. 꿀벌도 그 5종에 이름을 올렸다. 지구의 생태계에 필수적인 꿀벌은 낮 동안 식물의 수분을 담당함으로써 자연 환경의 존재를 지속 시킨다.


그러나 식물과 환경보다 당장 인간에게 기여하는 부분은 꿀 공급의 역할일 것이다. 꿀벌이 1kg의 꿀을 채취하기 위해서는 500만 번 이상 꽃을 찾아다녀야 한다고 한다.


바시코르토스탄 공화국은 이러한 꿀벌 보호를 위해 특별히 슐간-타시 자연보호구역을 지정했으며, 보르트니크라는 직업도 보호대상에 올렸다.


공인된 보르트니크인을 국가에서 장인으로 인정해 가족에게만 비법을 전수한다고 한다.


야생 꿀벌과 양봉장에서 재배한 벌꿀의 가장 큰 차이점은 야생 꿀벌의 '생산공정'에는 사람의 손길이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이다.


야생 꿀벌들은 스스로 천연의 재료로 직접 집을 짓는다. 시간은 훨씬 오래걸리지만 유용한 효소와 비타민,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호르몬까지 함유된 꿀을 얻을 수 있다고 전해진다.


이형재 단국대학교 식품공학과 교수는 "고대 이집트와 그리스에서는 상처와 여러 장내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처방약으로 꿀을 사용했다"면서 "꿀을 과다하게 섭취하지 않되 꾸준히 섭취한다면 항산화활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언제 어디서든 가볍게 즐기는 파스타 한 그릇 ‘파스타 인’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맛있는 파스타를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파스타 인’ 2종을 출시했다. ‘파스타 인’은 기존 파스타 라면이 아닌 튀기지 않은 건조 푸실리로 실제 파스타와 같은 식감을 자랑하는 리얼 파스타 제품이다. ‘파스타 인’의 면은 나선형 파스타의 형태인 ‘푸실리’를 사용하여 소스는 많이 묻어나고 더욱 탱탱한 파스타의 식감을 살렸다. 듀럼 밀 세몰리나 프리미엄 파스타를 사용하여 뜨거운 물만 부으면 5분만에 레스토랑에서 먹던 맛과 식감을 느낄 수 있다. ‘파스타 인 까르보나라’는 부드럽고 풍부한 크림 맛의 파스타를 간편하게 맛볼 수 있는 제품이다. 고급스러운 이탈리아의 대표 크림파스타인 까르보나라를 뜨거운 물만 더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파스타 인 머쉬룸 크림’은 버섯의 진한 향이 듬뿍 밴 버섯 크림 파스타로 버섯건조분말, 양송이분, 표고버섯엑기스분말이 들어있어 깊은 버섯의 향이 특징이다. 전자레인지나 별도 조리 필요 없이 뜨거운 물만 부으면 조리가 가능해 캠핑, 등산 등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파스타를 즐길 수 있다. 오뚜기관계자는 "언제어디서든 간편하게 고급 파스타를 즐길 수 있는 ‘파스타 인’ 2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