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식품

[인사이드 마켓] 밀가루 대신 프리믹스...'소용량.초간편' 통했다

밀가루 시장 5년 새 18% 감소, 프리믹스 시장 다시 활기 작년대비 8% 증가
CJ제일제당.삼양사.오뚜기 등 신제품 잇따라 출시..."1~2인 가구 겨냥 소용량"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증가하면서 직접 요리를 해야 하는 밀가루 대신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프리믹스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별도의 재료 준비와 조리도구가 필요 없을 정도로 조리과정을 최소화해 1~2인 가구에 인기가 높다.


1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에 따르면 국내 밀가루 매출규모는 2018년 506억원으로 2014년 617억원 보다 18% 감소했으며 매년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가정 내에서 직접 밀가루를 사용해 요리하는 경우가 줄었을 뿐만 아니라 밀가루를 대체해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프리믹스 제품으로 소비가 이동하면서 판매량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밀가루는 설날, 추석이 있는 1,3분기에 가장 높은 매출액을 자랑한다. 그러나 명절 상차림을 냉동제품 등 간편식으로 대체하는 경향이 두드러지면서 각 분기별 매출은 매년 떨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밀가루 시장은 CJ가 65.4%로 가장 높았으며 대한제분(25.2%), 사조해표(4.3%) 순이다. 주요 브랜드 별로는 CJ의 '백설'이 65.4%로 가장 높았으며 대한제분의 '곰표'가 24.8%로 높은 구매율을 보였다. 이 두 브랜드는 밀가루 시장 내 약 90%의 점유율을 보였다. 이어서 사조해표의 우리밀, 사조해표 브랜드가 약 4.3%를 삼양사의 큐원이 2.4%의 점유율을 보였다.


◇ 프리믹스 시장 성장세...지난해 매출 861억원 작년 대비 8% 증가
CJ제일제당, 삼양사, 오뚜기 등 1~2인 겨냥 소용량.초간편 제품 잇따라 출시


반면 밀가루보다 맛을 내기 쉬운 프리믹스(premix)의 판매량은 증가하고 있다. 국내 프리믹스 매출규모는 2018년 861억원으로 2017년 797억원 보다 8% 증가했다.


가정간편식 제품의 확대와 건강을 생각해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려는 소비 트렌드의 영향으로 밀가루와 프리믹스 제품의 매출은 모두 감소했으나 최근 유기농 원료를 사용하거나 1~2인 가구를 겨냥한 소용량 제품 등이 지속적으로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며 밀가루의 대체품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


프리믹스는 부침가루, 튀김가루, 베이커리믹스 제품 등을 포함하며 밀가루에 간을 해 집에서 간편하게 빵이나 케이크, 쿠기 등을 요리하기 쉽도록 변형한 제품이다.


국내 프리믹스 시장은 CJ제일제당, 삼양사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데 1~2인 가구를 겨냥한 소용량.초간편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지난 5월 선보인 ‘백설 컵팬케익’ 2종은 달걀과 우유를 별도로 준비해 조리해야하는 이전 베이킹믹스 제품들과 달리 컵용기에 물을 부은 뒤 팬케익믹스를 넣고 섞어서 팬 조리만 하면 된다.


삼양사는 1인 가구와 혼밥족 트렌드에 맞춰 소용량 파우치 형태의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머그컵과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2분 만에 만들 수 있는 '큐원 홈메이드 계란빵믹스'를 출시한데 이어 팬케익믹스, 최근에는 ‘초코케익믹스’와 ‘고구마케익믹스’도 출시했다.


‘초코케익믹스’와 ‘고구마케익믹스’는 파우치 개봉 후 물을 붓고 숟가락으로 저은 다음 전자레인지에 넣어 2분간 조리하면 완성된다. 숟가락 외 별도의 조리도구가 필요 없고 제품 포장을 용기로 활용해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오뚜기는 물만 넣어 바로 조리 가능한 ‘초간편 김치전 믹스’를 출시해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제품은 조리 과정이 번거로운 기존 제품과는 다르게 물만 넣어 바로 조리할 수 있도록 조리과정을 최소화한 제품으로 지난해 400% 성장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초간편 감자전 믹스', '초간편 콩전 믹스'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가정간편식 제품이 다양해지고 탄수화물을 기피하거나 밀가루 중독 등 건강관련 이슈로 밀가루 시장은 위축되고 있다"면서 "과거 4인 가족 기준 믹스 제품에서 최근 출시 제품은 1~2인 가구를 대상, 간편식 개념으로 접근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