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체리 먹으면 기억력, 인지기능 좋아진다" 연구결과 나와

URL복사

미국 델라웨어 대학교 보건과학 대학 연구결과 발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새콤달콤한 맛의 체리는 노화예방에 도움을 주는 안토시아닌과 케르세틴 등 플라보노이드 계열의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뇌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2019년 7월호 식품 및 기능 저널(Food & Function Journal)에 소개된 연구 자료에 따르면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체리 주스를 규칙적으로 마실 경우 뇌 건강에 도움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델라웨어 대학교 보건 과학 대학 연구팀은 ‘타트 체리 주스가 고령자의 인지기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무작위 대조시험에서 체리 주스가 혈압을 낮추고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 상태를 개선해 인지능력을 향상시킨다고 29일 밝혔다.
연구팀은 정상지능을 가진 65~80세 노인 37명에게 무작위로 2컵의 타트(tart)체리 주스를 12주 동안 섭취하게 한 결과
주관적 기억이 5 % 증가했고 일회성 시각 기억의 오류가 2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각적 지속 주의력이 3 % 향상했고 공간 작업 기억(spatial working memory)의 오류가 18 % 감소됐다.
연구팀은 체리의 신맛(tart) 품종과 달콤한 맛(sweet) 품종 모두가 인간의 인지 능력을 향상시킨다며 이는 체리의 항산화 및 항염작용과 협압을 낮추는 능력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2017년 영양학회지에 소개된 논문에서도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체리 주스를 12 주 동안 섭취하면 경증에서 중등도의 치매를 가진 노인에서 기억력과 인지력이 향상되는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