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건강기능식품 구입시, 연령↓ '성분' 보다 '브랜드' 선호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최근 6년 사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1년 1조 7411억원이었던 시장은 2017년 2조 8024억원으로 불어났다. 


최근 미세먼지, 황사 등 건강을 위협하는 환경요인이 많아지면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호응도가 높아진 것인데 질병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어 다양한 건강기능식품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소비자들은 건강기능식품 구입시 '브랜드 상표 제조사'를 가장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령이 낮을 수록 그 성향이 강했다. 구입 목적에 있어서도 연령이 높을수록 '건강 증진', 20~30대는 '미용 효과'를 들었다.

2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가 건강기능식품 및 건강식품을 구입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브랜드 상표 제조사(14.9%)를 가장 우선시 했다. 

뒤이어 기능성 식품의 효능(14.5%), 영양성분(14.0%), 원산지(13.6%)순으로 나타났다. 가구주 연령이 낮을수록 ‘브랜드 상표 제조사’의 요소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구입장소는 대형 할인점(23.9%), 약국, 전문매장(19.4%), 통신판매(16.5%)순으로 나타난 가운데 구입장소는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다. 20~30대는 통신판매, 40~60대 대형 할인점, 70대 이상은 재래시장의 비중이 높았다. 주 구입처를 선택한 이유는 품질이 좋아서(23.1%), 신뢰할 수 있어서(15.4%), 가격이 저렴해서(14.4%), 다양한 상품이 있어서(12.7%), 자세한 설명 때문(10.1%) 순이다.

건강식품을 복용하는 주된 이유(복수응답)는 건강(체력)증진을 위해(72.6%)가 가장 많고 피로회복(58.3%), 질병예방(47.7%), 성장발달(8.2%)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연령이 높을수록 ‘건강 증진을 위해’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2~30대는 ‘미용 효과를 위해' 복용한다는 이유가 다른 연령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최근 1년 기준 가구 섭취용 건강식품 구입 개수는 2.32개로 선물용(1.04개)보다 많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제과, ‘미니 초코칩 사브레’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사브레가 젊은 입맛에 맞춘 2세대 버전을 선보인다.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정통 유럽풍 쿠키 사브레의 젊은 버전으로 ‘미니 초코칩 사브레’를 출시한다. 1975년 출시된 사브레의 사이즈와 맛이 한꺼번에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 달달하고 바삭하게 굽는 프랑스식 쿠키로 사랑 받아온 사브레의 젊은 도전이다. 특유의 바삭한 겉면에 오독오독 씹히는 리얼 초코청크를 듬뿍 넣었다. 달달함에 초콜릿의 쌉쌀함까지 어우러져 한결 고급스럽다. 반죽 단계부터 코코아 분말을 섞은 덕분에 입맛을 돋우는 까무잡잡한 색감에 은은한 초콜릿 향도 새로운 포인트다. 여기에 젊은 층이 좋아하는 시나몬을 더한 것도 특징. 때문에 우유나 커피와 함께 즐기기 제격이다. 크기는 오리지널의 절반으로 줄였다. 한입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라 어린 아이들부터 어른들까지 언제 어디서나 깔끔하게 즐기기 좋다. 47살 사브레의 인기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코로나로 디저트카페 대신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다양한 먹거리 조합이 나오며, 사브레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아이스크림이나 우유와 함께 즐기는 ‘사브레 꿀조합 레시피’가 뜨면서 매출도 급증한 것. 실제로 지난해 비스킷 시장이 전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