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심의 절치부심...'해피라면'으로 '진라면' 잡을까

URL복사

700원 가격에 5+1 묶음행사로 라면시장 점유율 재도약 노려
농심, 2015년 57.7%에서 2017년 52.0%로 5.7% 줄어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농심(박준 대표)이 업계 2위지만 점유율 좁히기에 나선 오뚜기(이강훈 대표)와 격차를 벌리기 위해 30여년 만에 '해피라면'을 소환했다.




농심이 출시한 해피라면은 소비자가 700원으로 가격을 책정했다. 1982년 '해피소고기라면'이란 이름으로 출시된 이 제품은 1990년대에 단종됐다가 이번에 '순한맛'과 '매운맛'으로 다시 재탄생했다.


해피라면의 강점은 저렴한 가격이다. 700원이라는 가격은 간판 제품인 신라면보다 약 20% 낮은 금액으로 750원에 판매되고 있는 오뚜기의 진라면보다 50원 낮다. 대형마트 기준으로는 한 묶음(5개)에 2750원이며, 5+1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묶음으로 판매되는 가격도 진라면 묶음보다 저렴하다. 이 같은 농심의 행보는 2008년 이후 11년째 가격을 동결한 진라면을 겨냥해 영역을 넓혀나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농심은 50%를 웃도는 점유율로 여전히 라면업계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오뚜기의 맹추격으로 2014년 점유율 60%가 무너지며 줄곧 하락 그래프를 그리고 있는 상황이다.


30%를 돌파한 오뚜기 진라면은 점유율 굳히기에 들어갔다. 지난해 진라면 출시 30주년을 맞아 스페인 호안미로 작가의 그림 작품을 디자인에 적용하고 탤런트 장동건을 모델로 발탁하는 등 공세를 펼치고 있는 것. 국물이 ‘진’한 라면이라는 의미의 진라면은 잘 퍼지지 않는 면발에 '순한맛'과 '매운맛'의 2종류다.
  
한편, 최근 3년간 판매량 기준 라면시장 점유율을 보면 농심은 2015년 57.7%에서 2017년 52.0%로 5.7%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오뚜기는 20.4%에서 25.6%로 5.2% 늘었다. 이어 삼양식품은 11.2%에서 10.6%로 0.6% 하락, 팔도는 7.5%, 8.5%로 1% 증가했다.


전체 라면 시장 규모는 2015년 1조9196억원에서 지난해 2조323억원으로 거의 제자리걸음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