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파리바게트, 유통기한 당일 식빵이 신선한 빵?

URL복사

설 연휴 동안 새 제품 안받고 재고 처리만 '급급'

파리바게트가 설 연휴를 빌미로 유통기한이 당일인 제품을 버젓이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푸드투데이가 1일 강남구 소재 파리바게트 5곳을 돌아본 결과 모두 유통기한이 당일인 식빵을 판매하고 있었다.

 

식빵을 제외하고 판매되는 제품은 조각케이크, 웨하스, 과자류, 잼류 등 유통기한이 긴 가공식품이었다.

 

문제는 단팥빵이나 고로케처럼 개별 판매되는 빵은 하루 안에 섭취할 수 있지만 식빵은 식사대용이라는 특성상 가정에서 보존기간에 길다는 것이다.

 

유통기한이 당일인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것에 대해 파리바게트 점주는 “연휴기간동안 물건이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면서 “유통기한이 2~3일 지난 제품을 섭취했을 경우에도 탈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파리바게트의 영수증 하단에는 “매일 구운 신선한 제과만 판매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유통기한은 식품업계에서 민감한 사안이다. 최근에는 식음료 업체들이 사회공헌 일환으로 복지단체에 먹거리를 기부는 ‘푸드뱅크’에 유통기한이 임박한 제품을 대거 기부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 소비자 단체 관계자는 “연휴 전날 들어온 제품들을 판매하고 유통기한이 당일인 남은 제품을 정가에 판매 하는 행위는 고객을 잔반처리반으로 생각하는 행위”라며 “가맹점 위주로 운영되는 특성상 점주의 생각이 큰 부분을 차지하겠지만 유통기한은 식품위생과도 연결되는 부분인 만큼 본사의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유통기한은 업체에서 제품을 소비자에게 판매해도 되는 최종시한을 말하며 기한을 넘긴 식품은 부패 또는 변질되지 않았더라도 제조업체로 반품된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식품 제조ㆍ가공업체는 자체 실험을 통해 각 제품의 유통기한을 정하고제조사가 유통기한을 넘겨 판매하면 최대 3개월의 영업정지 혹은 3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도록 돼 있다.

관련기사

5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굿베이스, 신선한 제철 원료로 만든 건강즙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자연소재 건강식품 브랜드인 ‘굿베이스’에서 ‘무안에서 자란 단단한 자색양파’ 등 신제품 3종을 출시하며 건강즙 시장 공략에 나선다.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은 ‘무안에서 자란 단단한 자색양파’, ‘부안에서 자란 달큼한 오디’, ‘제주에서 자란 건강한 적양배추브로콜리’ 등 3종이다. 정관장 ‘굿베이스(GoodBase)’는 ‘건강한(Good)’ ‘원료(Base)’로부터 시작한다는 브랜드 철학에 기반해 고품질의 원료로 소비자에게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는 브랜드다. 이번에 출시한 건강즙 3종은 당해 년도에 수확한 신선하고 좋은 품질의 지역 특산물을 원료로 하여 제철 시즌에만 구매 가능한 프리미엄 제품이다. 굿베이스는 자연소재 건강즙 시장의 수많은 제품들 중에서 무엇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인 소비자들을 대신해 좋은 건강즙을 고르는 기준을 제시한다는 강점을 내세운다. 우수한 산지에서 제철 원료로, 290여가지 안전성검사를 거쳐 제대로 만들었는지 ‘건강식품 체크리스트’를 제공한다. 제품 패키지의 QR코드를 스캔하면 ‘좋은 즙 고르기 체크리스트’는 물론 원산지 정보도 확인 할 수 있다. 먼저, ‘무안에서 자란 단단한 자색양파’는 국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