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건강칼럼> 사상체질·체형별 허리디스크 예방하기

허리디스크는 무엇일까? 

허리디스크는 허리의 척추사이에 있는 말랑말랑한 디스크가 한쪽으로 불거져 나오면서 허리와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을 눌러서 나타나는 증세다. 그래서 불거져나온 디스크를 다시 들어가게 하거나 잘라내어서 없애면 된다. 

수술을 한다면 부작용 없이 잘 잘라내어 제거하면 된다. 그러나 디스크가 나오게 된 원인이 없어지지 않는다면 디스크는 다시 재발하게 된다. 그러나 수술한 부위의 디스크는 없어졌지만 대상이던 디스크가 없어지면 그 위, 아래에 있는 디스크에 영향을 주어 다시 재발을 하게 되는 것이다.
 
한의학적으로는 균형이 깨진 체형을 바로잡아서 불거져 나온 디스크를 들어가게 하는 것이다. 좀더 근본적으로 본다면 디스크가 나오는 것도 각각의 체질에 따라서 다른 원인에 의해 나타난다. 체질별 체형에 따라서도 다르기 때문에 각 체질과 체형에 따라서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 

각각의 사상체질에 따른 치료는 어떻게 할까?

꼼꼼하고 내성적인 소음인은 신대비소(腎大脾小)한 체질로 허리는 강한 편이나 소화기가 약한 체질이다. 그래서 다른 체질에 비하여 허리의 통증은 잘 안 생긴다. 구조적으로 골반이 크고 흉곽이 좁기 때문에 허리에 주는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다. 그러나 겨울철이나 추위가 심하거나 긴장을 많이 하거나, 소화 기능이 떨어지거나, 배가 차지는 경우에 허리에 영향을 주어 허리의 통증이 오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과로하지 말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소화기의 기능이 나빠지면 전체적인 체력이 떨어지며 허리의 기능도 자연히 떨어지게 된다. 허리를 보하기 위한 보양식으로는 추어탕을 권할 만하다. 평소에 먹기 좋은 차로는 허리를 튼튼하게 하고 신장기능을 보해주는 두충차가 좋다. 

직선적이고 행동이 빠른 소양인은 비대신소(脾大腎小)한 체질로 소화기의 기능은 강하나 신장의 기능은 약하여 다른 체질에 비하여 허리의 통증이 많다. 체형적으로도 상체는 발달하고 하체가 약한 역삼각형의 체형이다. 그래서 신체구조적으로 보아도 발달된 상체를 약학 허리로 지탱을 하다보니 허리의 통증이 많이 올 수 있는 특성을 갖고 있다. 또 화와 열이 상승하기 쉽고 하초(下焦)의 음기가 부족하여 허리의 통증이 오기 쉽다. 

따라서 항상 마음을 안정시키고 과음, 과로하지 않으며, 화와 열이 안 오르게 하고 기(氣)가 단전에 쌓이도록 명상이나 단전호흡을 하는 것도 좋다. 허리를 보하는 보양식으로는 돼지의 사골을 이용한 감자탕이나 돼지척추나 사골을 이용한 음식이 허리에 좋다. 차로는 화와 열을 내리고 음기를 보해주며 허리를 튼튼하게 하는 구기자차가 좋다. 

느긋하고 참을성이 많고 고집이 센 태음인은 간대폐소(肝大肺小)의 체질로 음식물을 흡수하는 기능은 강하나 발산하는 기운이 약하다. 체형적으로는 허리가 강하여 쉽게 허리디스크가 오지는 않는다. 그러나 흡수하는 기능이 강하다보니 무엇이든 잘 먹고 비만하여 지면서 기혈의 순환이 안된어 허리디스크가 오기 쉽다. 또한 행동보다는 마음만 앞서는 특성이 있어서 운동을 적게하는 편이다. 그래서 자연히 비만이 많이 오고 습담이 많이 쌓여 허리의 통증이 많이 오게 된다. 

따라서 평소에 적당한 운동과 목욕을 자주 하며 혈액순환이 잘 되게 해야한다. 과음 과식을 피하여 성인병이 생기는 것을 막고 몸에 습담이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만일 비만하다면 먼저 살을 빼는 것이 중요하다. 허리를 보하기 위한 보양식으로 쇠꼬리곰탕이나 쇠고기의 척추사골을 먹는 것이 좋다. 허리의 순환을 좋게 하는 으아리뿌리차를 마시면 좋고 살을 빼기 위하여서는 율무차가 좋다.

저돌적이고 영웅심이 많고 안하무인격인 태양인은 폐대간소(肺大肝小)한 체질로 발산하는 기능이 강하고 흡수하는 기능이 약하다. 체형적으로 목덜미가 발달하고 허리가 가장 약하다. 저돌적이며 상승하는 기운이 강하여 상체는 강하고 하체는 약해지기 쉬워 허리의 통증이 잘 온다. 가끔은 아무 이유없이 다리의 힘이 빠지면서 오래 걷지 못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그래서 여러 검사를 하여 보아도 아무 이상이 없게 나오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화를 적게 내고 마음을 안정시키며 기를 아래로 내려주는 것이 좋다. 고열량의 음식은 피하고 담백한 음식을 먹어 위로 오르는 기를 내려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허리를 보하는 보양식으로는 해삼과 새우를 이용한 음식을 먹으면 담백하면서도 기를 내려주고 허리를 보하여 준다. 차로는 기를 내려주고 허리를 튼튼하게 하는 오가피차가 좋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