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시니어 골다공증의 예방법

URL복사

백세시대가 열리면서 옛날과는 다르게 오래 살게 되었다. 어떤 사람은 건강하게 오래 사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여기저기 아픈 곳으로 고생을 하면서 산다. 약을 식사와 같이 한 주먹씩 먹으며 사는 사람도 있다. 사람마다 자신의 몸을 어떻게 관리하였는가에 따라서 나이가 들어서의 결과는 다르다. 


한번 병에 걸리면 몸에 영향을 많이 준다. 그 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상이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뼈는 점점 약해지는 경우가 많다. 외관상으로는 큰 표시가 나지 않지만 넘어지거나 부딪히면 크게 손상을 입는다.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약해졌기 때문이다. 넘어지지 않고 다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골다공증은 무엇인가?


골다공증은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져서 고생을 하는 경우가 많다. 시니어가 되어 한번 다치면 약 1-3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지는 증세에도 뼈가 부러지면서 치료기간이 길어진다. 가볍게 미끄러지면 발목, 손목, 대퇴부, 어깨 주위의 뼈가 부러진다. 심하면 갈비뼈, 요추, 흉추의 척추뼈가 압박이 되며 골절이 되고 눌러앉는다. 튼튼하다고 믿다가 의외의 골절에 많이 당황을 한다. 한의학에서는 신장, 정(精)을 보충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의 증세는 무엇인가?


증세는 극심한 통증을 수반하며 퉁퉁 부어오른다. 손목, 발목, 팔, 다리, 고관절, 견관절, 척추관절 등의 관절들이 쉽게 부러진다. 부위에 따라서 보행이 불가능하고 꼼짝 못하고 누워있는 경우가 많다. 조금만 움직이면 통증이 심하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1개월에서 3개월의 치료기간이 걸린다. 체력이 약하고 기혈이 부족한 경우에는 3개월 이상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골절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은?   

 
항상 신중하여야 한다. 젊었을 때의 마음으로 활동을 하다보면 넘어져서 뼈가 부러진다. 비나 눈이 오는 경우에 주의하여야 한다. 신발은 굽이 낮고 신발바닥이 미끄럽지 않으며 편한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평소에 뼈를 튼튼하게 하여야 한다. 운동과 조깅 등으로 적당량의 운동으로 뼈를 꾸준히 자극하여 뼈를 튼튼하게 한다. 햇빛을 충분히 받아서 비타민 D의 생성을 도와야 한다. 비타민 D부족을 예방함으로써 장에서 칼슘의 흡수가 잘 되게 한다.


골다공증의 예방에 좋은 음식 복용법은 무엇인가?


 뼈의 영양성분인 칼슘, 인, 단백질 섭취를 충분히 복용하여 부족하지 않게 한다. 인스턴트식품, 보조식품, 청량음료 등의 인산이 함유된 식품첨가물을 피하여 뼈가 약해지는 것을 막는다.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음식도 체질에 따라 먹는 것이 효과적이다. 


느긋하고 무엇이든 잘 먹는 태음인은 칼슘을 보충하기 위하여 소의 척추나 사골, 도가니탕, 소의 콩팥, 우유, 치즈, 요쿠르트, 두부, 호두, 미역, 다시마, 콩류, 된장 등이 좋다. 비타민 D를 보충하기 위하여서는 햇빛에 말린 표고버섯, 팽나무버섯 , 뱀장어, 버터 등이 좋다. 


화와 열이 많고 뼈가 약한 소양인은 칼슘을 보충하기 위하여 돼지족발, 돼지의 척추나 사골, 돼지의 콩팥, 우렁이, 참치, 대하, 해삼, 검정깨, 참깨, 마른새우 등이 좋다. 비타민 D를 보충하기 위해서는 해파리, 다랑어, 정어리, 가다랭이, 꽁치, 고등어, 전갱이 등이 좋다. 


꼼꼼하고 내성적인 소음인은 칼슘을 보충하기 위하여 양이나 염소의 사골, 뼈채 먹는 생선인 멸치, 미꾸라지, 양미리, 뱅어포, 동태, 쑥갓 등이 좋다. 비타민 D를 보충하기 위해서는 뱅어 등이 좋다. 


저돌적이고 화가 많은 태양인은 우렁이, 대하, 해삼, 새우 등이 좋다. 비타민 D를 보충하기 위하여는 꽁치, 고등어, 전갱이 등이 좋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