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그룹, 산업폐수 배출 ‘甲’

URL복사

김춘진 의원, 대기업 폐수오니 실태조사 공개

대상그룹의 군산공장이 지난해 41543의 산업폐수를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춘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위 소속 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2012년 산업폐수 및 폐수오니 해양투기 위탁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바다에 버려진 산업폐수는 총 267733이다.

 

이 가운데 대량으로 배출한 업체는 대기업 계열사와 식품기업이 많았다.

 

육가공업체 하림은 지난해 16632에 달하는 폐수오니를 정화업체를 통해 해양처리했다. 하림이 처리한 폐수오니의 양은 전체 450개 폐수오니 업체 가운데 다섯 번째로 많은 규모다.

 

대상그룹의 군산공장이 지난해 41543의 산업폐수를 배출해 370개 업체 중 폐수 배출량이 제일 많았고 CJ제일제당 인천1공장은 9772의 산업폐수를 배출해 5위 였으며, 종근당바이오는 여섯 번째로 많은 9178의 산엽폐수를 배출했다.

 

대한제당도 7611의 폐수를 배출해 8위에 오르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들 기업들은 처리시설부족,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들어 폐수폐수오니의 육상처리 곤란을 표명하고 있지만 중소기업에 비해 처리시설 설치여건 및 자금사정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대기업이 상대적으로 사회적 책임에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007년 세계적으로 해양투기를 금지한 상황 속에서 우리나라는 유일하게 해양투기를 허용하는 국가다.

 

인접국가인 일본과 중국은 각각 2007년과 1992년 해양투기를 금지한 바 있다.

정부는 작년 7해양투기 제로화 추진계획에 따라 폐수오니의 해양배출의 단계적 금지 계획이었으나 최근 해양배출이 불가피하다고 인정해 2014년부터 2015년까지 한시적 배출 허용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김춘진의원은 해양투기 금지 없이 국제사회에서 해양강국을 꿈꾸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이윤추구를 위해 사회적 책임을 내 팽겨친 대기업과 이를 수수방관하며 해양투기 연장수순을 밞은 환경부와 해수부 모두 각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동인비, 클렌징 라인 4종 선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프리미엄 홍삼 화장품 브랜드 동인비가 엄선된 홍삼 성분을 담아 메이크업과 노폐물 제거는 물론, 피부를 건강하게 가꿔주는 새로운 클렌징 라인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클렌징 라인은 천연 사포닌 세정 성분으로 부드럽지만 강력한 딥 클렌징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특징이다. 동인비의 독자성분인 ‘진세노클리어쉴드™’는 미세먼지와 각종 유해환경에 예민해진 피부를 케어해주고, 피부 영양과 유수분 밸런스에 도움을 주는 ‘홍삼초’ 성분으로 피부를 촉촉하고 건강하게 가꿔준다. 동인비 클렌징 라인은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 ‘마이크로 클렌징 폼’,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 ‘소프트 필링 젤' 총 4종으로 구성돼 있다. 1차 세안 단계의 대표 제품인 ‘모이스처 클렌징 오일’은 6년근 프리미엄 홍삼 오일을 함유해 피부에 풍부한 영양과 보습감을 더해주고, 오일 하나로 미세먼지와 블랙헤드까지 클렌징하는 강력한 세정력을 갖췄다. 2차 세안 단계의 ‘마이크로 클렌징 폼’은 사포닌 성분이 함유된 촘촘하고 부드러운 거품이 모공과 피지, 초미세먼지까지 깨끗하게 케어하는 클렌저로, 당김 없이 산뜻한 사용감을 선사한다. ‘브라이트닝 리퀴드 클렌저’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