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그룹, 산업폐수 배출 ‘甲’

URL복사

김춘진 의원, 대기업 폐수오니 실태조사 공개

대상그룹의 군산공장이 지난해 41543의 산업폐수를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춘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위 소속 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2012년 산업폐수 및 폐수오니 해양투기 위탁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바다에 버려진 산업폐수는 총 267733이다.

 

이 가운데 대량으로 배출한 업체는 대기업 계열사와 식품기업이 많았다.

 

육가공업체 하림은 지난해 16632에 달하는 폐수오니를 정화업체를 통해 해양처리했다. 하림이 처리한 폐수오니의 양은 전체 450개 폐수오니 업체 가운데 다섯 번째로 많은 규모다.

 

대상그룹의 군산공장이 지난해 41543의 산업폐수를 배출해 370개 업체 중 폐수 배출량이 제일 많았고 CJ제일제당 인천1공장은 9772의 산업폐수를 배출해 5위 였으며, 종근당바이오는 여섯 번째로 많은 9178의 산엽폐수를 배출했다.

 

대한제당도 7611의 폐수를 배출해 8위에 오르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들 기업들은 처리시설부족,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들어 폐수폐수오니의 육상처리 곤란을 표명하고 있지만 중소기업에 비해 처리시설 설치여건 및 자금사정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대기업이 상대적으로 사회적 책임에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007년 세계적으로 해양투기를 금지한 상황 속에서 우리나라는 유일하게 해양투기를 허용하는 국가다.

 

인접국가인 일본과 중국은 각각 2007년과 1992년 해양투기를 금지한 바 있다.

정부는 작년 7해양투기 제로화 추진계획에 따라 폐수오니의 해양배출의 단계적 금지 계획이었으나 최근 해양배출이 불가피하다고 인정해 2014년부터 2015년까지 한시적 배출 허용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김춘진의원은 해양투기 금지 없이 국제사회에서 해양강국을 꿈꾸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이윤추구를 위해 사회적 책임을 내 팽겨친 대기업과 이를 수수방관하며 해양투기 연장수순을 밞은 환경부와 해수부 모두 각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파스쿠찌, 여름 시즌 한정 빙수 4종과 브리젤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빙수 4종과 브리젤라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Find Your Summer (당신의 여름을 파스쿠찌에서 찾아보세요!)’를 주제로 애플망고, 포도, 감귤 등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빙수 4종은 △고소한 팥과 인절미 위에 쏠티 젤라또를 듬뿍 올린 ‘젤라또 레드빈’ △애플망고의 새콤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애플망고’ △포도의 달콤함과 요거트 젤라또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젤라또 포도’ △패션, 망고, 감귤과 요거트 젤라또가 조화롭게 섞인 ‘새콤달콤 패션망고 등이다. 이와 함께, 버터 풍미 가득한 브리오슈 빵과 쫀득한 젤라또가 만나 환상적인 조합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디저트 ‘브리젤라’도 출시했다. 브리젤라에 들어가는 젤라또는 총 7종(티라미수, 아마레나체리, 요거트, 초코크런치, 라떼, 딸기라떼, 망고패션) 중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파스쿠찌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1일부터 31일까지 빙수 또는 제조 음료 구매 후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탬프 5개 적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