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초고령사회 성큼...시니어푸드 시장 주도권 누가 잡을까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홍성욱 기자] 우리나라의 고령화 속도는 전세계에서 가장 빠릅니다. 이미 2000년에 고령화사회에 진입했고, 2018년에는 고령사회에 들어섰습니다. 고령자 비율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까지는 약 5년 정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고령자가 인구구성의 주력원으로 부상하면서 고령친화식품은 식품업계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그동안 국내 고령친화식품은 주로 환자용 식품 위주였는데요. 최근에는 고령자 모두를 위한 식품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고령친화식품 시장은 크게 케어푸드, 실버푸드, 시니어푸드 등으로 나뉩니다. 


급식업체는 케어푸드 시장 공략에 적극적인 모습인데요. 풀무원 푸드머스의 풀스케어는 2015년 만들어진 시니어 전문 브랜드로 고령층의 저작 능력을 4단계로 분류한 단계별 맞춤 상품 등 고령자 전용 식사부터 디저트, 건강 보조제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현대그린푸드의 건강식 브랜드 ‘그리팅’은 연화식을 활용한 당뇨 치료식, 다이어트식, 혈압관리식 등으로 제품군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CJ프레시웨이와 시니어 요양 전문기업 비지팅엔젤스코리아가 합작한 브랜드 ‘헬씨누리’는 노년층을 위한 연화식·저염식·고단백 식품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식품업체 역시 시니어 푸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일동후디스는 건강과 활력을 위한 영양관리와 소화가 용이한 제품을 필요로 하는 고령층 대상으로 고단백 음료, 홍삼진액, 오메가3, 프로바이오틱스 함유 관련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2월 출시한 프리미엄 단백질 보충제 '하이뮨 프로틴 밸런스'는 출시 1년만에 누적 매출액 약 40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꾸준히 매출이 상승하며 대세 단백질 보충제로 떠올랐습니다. 이 제품은 소화흡수력이 뛰어난 '산양유' 성분을 국내 단백질 보충제 중 유일하게 함유하고 있습니다. 


매일유업은 성인을 위한 성인영양식 '셀렉스'를 출시한 이후 관련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는데요. 셀렉스는 홈쇼핑 판매에서 매진되는 등 온라인 쇼핑몰과 TV홈쇼핑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2021년 현재 누적매출 800억원을 돌파했습니다.


대표 제품인 ‘셀렉스 코어프로틴 플러스’는 근육 영양을 위한 단백질 20g, 류신 3000mg, 비타민D800IU의 황금비율로 설계됐습니다. 


매일유업은 셀렉스를 성인 영양설계 전문 브랜드로 성장시킬 계획입니다. 


계속되는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시니어 푸드 시장은 향후에도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초고령 사회 진입을 앞두고 국내 식품기업들의 시니어 푸드 시장 도전은 올해도 뜨거울 것으로 보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