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올해 24개사 신규 가입...총 회원사 240곳

URL복사

시장 성장세 힘입어 회원사수 신장, 업계 발전 위한 노력 다짐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회장 권석형, 이하 건기식협회)는 2020년 한 해 동안 24개 기업이 새롭게 가입해, 전체 회원사 수가 240개로 늘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다양한 브랜드의 시장 진입과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 등으로 4조 9000억 원 규모까지 성장했다. 이와 더불어 건기식협회에 가입하는 기업 수도 한층 증가했는데, 2020년에만 매일유업, 유한건강생활, 녹십자, HK바이오텍 등 총 24개사가 가입했다.


건기식협회 회원사에는 총회 출석 권한과 의결권이 부여되고, △정책·제도 개선을 위한 의견수렴 및 개진 등 입법 활동 △건강기능식품 산업 행사(국내·외 박람회, 세미나, 워크숍, 설명회 등) 우선 참여 및 비용 지원 △정책·기술·홍보·유통선진화·국제교류 5개 분과위원회 참여 △관련 법령 및 고시, 매출액보고서 등 시장정보 수시 제공 △홍보마케팅 및 수출 지원 등 혜택이 제공된다.


건기식협회 관계자는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오르면서, 관련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도 매년 늘고 있다”라며, “우리 협회는 업계와 회원사의 안정적인 발전을 돕고 선진화된 시장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1988년 설립된 건기식협회는 국내 건강기능식품 업계를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건강기능식품 산업 발전과 국민 건강 증진을 목표로 한 다양한 사업을 해오고 있다. 대표 활동으로는 정책연구 등 합리적 제도 개선 노력과, 기능성 표시·광고 사전심의, 건강기능식품 영업자 법정 교육 등 정부 위탁 사업, 건강기능식품 홍보 캠페인 등이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아제약, 친환경 패키지 적용한 가그린 어린이용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최호진)은 친환경 패키지를 적용한 ‘가그린 어린이용’ 3종(사과, 딸기, 풍선껌)을 리뉴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새롭게 바뀐 가그린 어린이용은 재활용이 용이한 인몰드 라벨 등 친환경적인 요소를 적용했다. 인몰드 라벨은 제품 접착 화학물질을 줄여 라벨 제거가 용이하다. 뜯는 곳 표시를 가시화해 소비자들이 라벨을 제거해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유도했다. 앞서 2019년에는 가그린을 담은 용기도 투명하게 바꿨다. 이와 함께 멸종 위기 동물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반달가슴곰, 수리부엉이 등 총 9종의 멸종 위기 동물을 디자인에 담았다. 향후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멸종위기종 보호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어린이용 가그린은 동아제약이 2009년 처음 선보인 어린이 전용 구강청결제다. 사과맛, 딸기맛, 풍선껌맛 3가지 종류로 구성되어 있다. 어린이용 가그린은 충치예방과 입냄새 제거에 효과가 있으며, 타르색소와 알코올을 함유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동아제약은 소비자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 어린이용 가그린에 불소 함유량을 기재했다. 또 구강보건사업에 이바지하는 제품에 부여되는 튼튼이 마크를 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