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심, 깡 열풍 이을 ‘옥수수깡’ 시판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농심이 깡 스낵(새우깡,  감자깡,  양파깡,  고구마깡) 의 인기를 이어갈 신제품 ‘옥수수깡’ 이 나왔다. 1971 년 새우깡에 이어 마지막 고구마깡을 출시한 1973 년 이후 47 년만이다. 최근 뜨거워진 깡 열풍을 이어가기 위한 제품 라인업 강화 차원이다. 

 

옥수수깡은 통옥수수 모양에 달콤하고 고소한 맛을 담은 스낵이다.  동글동글한 옥수수알의 모양을 구현해 보는 재미는 물론,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식감까지 살린 것이 특징이다.  

 

농심은 새우와 감자,  양파,  고구마 등 우리가 일상에서 즐겨 먹는 먹거리를 스낵에 접목한 것이 깡 스낵의 장수 비결이라고 보고,  또 하나의 대표적인 국민 먹거리인 옥수수로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맛의 옥수수깡을 개발했다. 

 

농심 관계자는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고소하고 달콤한 옥수수의 맛과 향에 손이 계속 가게 되는 제품” 이라며 “온 가족이 함께 옥수수깡의 새로운 매력을 느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심은 전국을 뒤흔든 깡 열풍에 힘입어 옥수수깡을 내놓게 됐다.  지난 상반기 깡 열풍과 함께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맞이한 새우깡의 뜨거운 인기는 감자깡,  고구마깡,  양파깡 등 다른 깡 스낵으로 번졌고, 7 월에는 역대 최초로 네 제품의 월 매출액 합이 100억 원을 넘기는 신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후로도 깡 스낵에 대한 소비자의 사랑은 계속 이어져 올해 연 매출 1000억 원 달성 고지를 눈앞에 두고 있다. 

 

농심 깡 스낵은 1971년 출시된 새우깡을 시작으로 72 년 감자깡, 73 년 양파깡,  고구마깡으로 이어진다.  장수브랜드로 구성된 이들 제품은 각각 원물의 맛을 그대로 재현하면서도 바삭한 식감을 잘 표현해 중독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새우깡은 연 매출 700 억 원으로 국내 스낵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사, 편리미엄 시대 맞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편리미엄 트렌드에 맞춘 ‘큐원 홈메이드 믹스’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로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제품, 서비스를 선호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번에 출시한 비스킷믹스 3종은 플레인, 크림치즈맛, 버터갈릭맛 3종류로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물 또는 우유와 계란, 비스킷믹스를 섞어 반죽을 만든 후 6등분 해 약 12분간 에어프라이어로 구우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국식 소프트 비스킷이 완성된다.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간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홈브런치, 홈파티 등 특별한 자리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 신제품 3종은 작년말 기준 대도시의 10가구 중 약 6가구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된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간단히 조리할 수 있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는 조리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완성된 비스킷에 잼, 버터, 치즈 등을 토핑하거나 반죽 단계에서 추가 재료를 섞는 등 레시피 변형도 쉬워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리법을 바꾸는 모디슈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