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생수부터 우유까지...'소용량이 뜬다'

롯데칠성.오리온.빙그레 등 음용 편의성 극대화한 제품으로 소비자들 사이서 인기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 혼자 사는 직장인 김수진(30)씨는 500리터가 넘는 대용량 음료수는 잘 사지 않는다. 김수진 씨는 "소용량 음료수는 한 번 열면 다 마실 수 있고 휴대성이 편리한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한입에 마시기 좋은 소용량 음료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제품의 출시도 이어지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오리온은 '오리온 제주용암수'의 330mL 소용량 제품을 출시했다.


오리온은 330mL 제품은 손에 쏙 들어오는 그립감으로 외출, 여행 등 야외활동이나 필라테스, 요가, 등산, 사이클 등 운동할 때의 휴대성까지 함께 잡았다고 설명했다.


빙그레는 지난해 ‘바나나맛우유’의 소용량 제품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내놨다. 이 제품은 120mL다.  빙그레는 "기존 제품은 어린이들이 한번에 먹기에 다소 용량이 많은데다 남은 제품을 보관하기도 어렵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성인 소비자들의 호응도 높다는 것이 빙그레의 설명이다.


롯데칠성음료가 지난 2016년에 선보인 160mL 용량의 '칠성사이다 미니'와 '펩시콜라 미니'의 2018년 판매량은 약 230만캔, 150만캔으로 전년대비 약 200%씩 증가했다.


미니캔은 기존 주력으로 판매되던 250mL 제품대비 용량을 약 40% 줄여 휴대성 및 음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소용량 제품이다.


'아이시스8.0' 300mL 용량 매출도 2018년 매출은 약 170억원을 기록했다. 탄산수인 '트레비' 300mL 용량도 2017년 11%에서 2018년 18%가 늘며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오비맥주가 지난해 선보인 250mL용량의 '카스 한입캔', 롯데아사히주류는 초소용량 맥주인 '아사히 수퍼드라이' 135mL도 소비자들에게 호응이 높다.


업계 관계자는 "1인가구 증가로 한번에 마실 수 있는 알맞은 용량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남기지 않아 낭비가 적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도 인기 요인"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농협, 소비자 편의성 제고한 세척수삼 신규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최근 코로나19로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좋고 소비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세척수삼 상품을 신규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농협 세척수삼은 식재예정지부터 수확 때까지 체계적으로 관리를 하고 있는 인삼농협이 수삼전용 세척기로 흙을 제거하여 공급하는 것으로, 소비자가 흙을 세척하는 작업을 생략할 수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소단량(150g)으로 구성돼 있어 1~2인 가구에게도 적합하다. 신규출시에 따라 농협은 세척수삼 홍보를 위해 29일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세척수삼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했다. 소비촉진 행사에는 인삼농협 조합장과 농협경제지주 상무, 인삼특작부장 등이 참석했으며 소비촉진 퍼포먼스, 수삼주먹밥·수삼쉐이크·수삼슬라이스 등 수삼 간편요리 시식과 함께 요리 레시피를 고객들에게 나눠줬다. 세척수삼은 29일부터 농협하나로마트 양재, 수원, 창동, 고양, 성남, 용산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행사에 참석한 농협경제지주 임관빈 상무는 “이번에 출시한 세척수삼이 최근 코로나19로 면역력이 중요할 때 국민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상품으로 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