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제맥주, '종량제'날개 달고 전성기 맞아...매출 3배 증가

URL복사

52년 만에 이루어진 주세개편으로 4캔에 1만원 행사 진행
세븐일레븐.GS25 등 편의점업계, 다양한 라인업 선보이며 소비자 공략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52년 만에 이루어진 주세개편으로 수제맥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28일 세븐일레븐은 1월 현재 국내 수제맥주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221.8% 증가했다. 또, 올해 1월국산 수제맥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세 배 이상으로 늘었다.


세븐일레븐 국산맥주 부문에서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2.5%였지만 지난해엔 7.5%, 올해는 9.0%까지 올랐다고 설명했다.


세븐일레븐은 내달 수제맥주 5종에 대해 4캔 1만원 행사를 시행하며, 또 다른 3종에 대해서도 3캔 9000원 행사를 진행한다.


세븐일레븐은 이달 말 문베어백두산IPA, 문베어금강산IPA, 제주슬라이스 등 3종을 신규 출시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은 편의점에서 수요가 높은 500ml캔 상품 위주로 올 상반기 15종까지 구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GS25도 수제맥주 '성산일출봉'을 출시하고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성산일출봉'은 제주도 물과 프리미엄 홉을 사용해 만든 골든 에일 맥주다.


GS25는 2018년부터 광화문, 제주백록담, 경복궁 등 한국의 랜드마크를 주제로 한 수제맥주를 잇따라 출시하며 수제맥주의 라인업에 주력하고 있다. 


GS25는 맥주 종량세 전환 정책으로 수제 맥주가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전체 캔맥주 매출 가운데 수제 맥주가 차지하는 비율이 갈수록 증가하자 맥주종류를 10종까지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수제맥주를 생산하는 업체들도 함박웃음이다. 강서·달서 등 지역명을 딴 수제맥주 병제품을 선보이는 세븐브로이도 전년 동기 10% 정도 매출이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 영향으로 전체 수입맥주 판매량이 다소 주춤해진 가운데 국내 수제맥주의 수요는 크게 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민국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장은 "주세법 변경 후 국내 수제맥주에 대한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올해를 기점으로 국내 맥주시장에서 수제맥주 영역 확대를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국내 수제맥주 시장 규모는 2012년 7억원 수준에서 2015년 218억원, 2018년 633억원으로 해마다 40%씩 성장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