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외식.프랜차이즈

CJ푸드빌 제일제면소, 2020년 새해 신메뉴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별미국수 전문점 제일제면소가 2020년 새해를 맞이해 신메뉴를 출시한다.


이번 신메뉴는 복(福)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왕만두와 복어를 활용한 메뉴를 선보인다.


‘사골 왕만두 칼국수’는 깊고 고소한 풍미의 한우 사골 육수에 쫄깃한 특제 칼국수면과 큼지막한 왕만두를 더했다. 고명으로는 지단, 대파, 소고기 등을 올려 색감을 살렸다.


‘새해 복튀김’은 손질한 복어 순살을 바삭하게 튀긴 복어튀김이다.  요리 메뉴(큰사이즈)로 주문 시 같이 제공하는 상추에 참나물무침을 넣어 복 주머니를 만들 듯이 싸먹으면 된다. 별도로 주문 가능하며, 차림상(세트) 주문 시에는 국수와 함께 사이드 메뉴로 제공한다.


더불어 지난11월 겨울 신메뉴로 출시한 ‘감자탕 칼국수’는 고객 성원에 힘입어 2월 말까지 판매를 연장한다. 신메뉴 출시는 매장 별로 상이하며 자세한 내용은 제일제면소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한편, 별미요리와 주류를 가볍게 한잔 즐길 수 있는 ‘별미주가’ 매장인 여의도IFC점, 서울스퀘어점, 서울역사점에서는 새로운 별미요리를 출시한다. 설을 맞아 가족, 친구들과 모임 시 즐기기 좋은 메뉴로 구성했다.


‘바삭 김치전’은 묵은지를 노릇하게 부치고 소고기와 그라나파다노 치즈를 올려 한식을 재해석했다. ‘삼겹 보쌈’은 촉촉하게 삶은 돼지고기를 새우젓을 넣은 들깨소스와 함께 묵은지에 싸먹는 요리다. ‘까망베르 치즈 튀김’은 풍미 좋은 까망베르 치즈를 통째로 튀겨 달콤한 블루베리와 곁들인 한입 안주 스타일 요리다.


‘별미주가’ 매장에서는 신메뉴 출시를 기념해 모든 주류 주문 시 수제 김부각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별미주가’는 다양한 주류와 별미요리를 판매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로 18년 9월 여의도IFC점에 처음 선보였다.


제일제면소 관계자는 “복 주머니를 연상하게 하는 왕만두와 쌈으로 새해 첫 신메뉴를 출시하게 됐다”며 “제일제면소에서 별미메뉴와 함께 복 가득한 2020년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