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심 본사 찾아간 전북도...국민 과자 '새우깡' 결국 군산 꽃새우로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농심이 새우깡의 원료로 쓰이는 꽃새우를 국산에서 미국산으로 바꾸기로 한 결정을 철회했다.

농심과 전북도, 군산시는 30일 협의 끝에 군산 꽃새우를 재구매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일은 농심이 48년 동안 써오던 군산 꽃새우 대신 미국산 새우만 쓰겠다고 발표하면서 어민들이 반발하고 나선 것인데, 이날 전북도와 군산시 관계자가 서울 농심 본사를 방문해 재구매 약속을 이끌어냈다.

1971년에 출시돼 80억 봉지가 넘게 팔린 새우깡은 연매출 700억이 넘는 국민과자다. 새우깡 한 봉지에는 새우 4마리가 들어간다. 농심은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잡힌 꽃새우를 주요 원료로 써왔다. 

그러다 최근 농심은 새우 원료에 식품 제조에 부적합한 폐플라스틱 같은 각종 폐기물이 섞여 나오는 사례가 늘고 있어 국내산 꽃새우 수매를 중단하고 미국산으로 대체를 결정하자 군산 어민들과 지역 정치권은 크게 반발했다.

군산시 수협 등 복수 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서해 연안에서는 1256톤의 꽃새우를 수확하고 있다. 이 가운데 70% 가까운 880여 톤이 농심으로 납품됐다. 이는 이 지역 꽃새우 생산량의 70%에 달하는 양이다. 위판가격 역시 1상자(15kg)에 6~7만원을 호가했으나 농심과 거래가 끊기면서 위판가격 역시 1상자에 2만 7000원 선으로 폭락했다.

이날 농심 본사를 방문한 전북도 관계자는 "도와 군산시가 재구매를 간곡히 요청하자 지역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이슈로 인식하고 있음을 인식했고 따라서 내일 모레라도 당장 재구매를 재개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서로 상생하는 자세로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