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르포]재래시장 코앞까지 들어선 노브랜드...정용진식 '상생'은 무엇?

도곡시장 인근에 '노브랜드 상생스토어'아닌 '강남한티역점' 오픈
시장 판매 품목도 흡수한 1100여가지 상품 취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노브랜드 강남한티역점이 지난 3일 문을 열었다. 이 곳은 강남구 대치4동 도곡시장이 인근에 오픈해 화제가 되고 있다.


노브랜드 강남한티역점은 도곡시장과 10분도 채 걸리지 않는 거리에 위치해있다. 이 곳은 이마트가 지난해 지역 경제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선보인 상생 모델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와 다른 곳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기자가 6일 오후 취재를 위해 이 곳을 찾았을때는 많은 주부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었다. 노브랜드 매장은 PB상품 위주의 매장답게 노브랜드 상표의 과자, 가정간편식, 주방세제, 라면류부터 과일, 야채, 사무용품, 정육 등 1100가지 상품이 매장을 채우고 있었다. 이마트가 론칭한 제주소주 '푸른밤'도 눈에 띄었다.


노브랜드 전문점을 방문한 주부 조현주씨(37)는 “시장의 물건과 가격비교가 될 수 밖에 없다”며 “상당히 많은 품목이 저렴한 가격에 제공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나쁠리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부 소비자인 이현정씨(40)는 “오픈기념으로 사은품을 증정이벤트까지 진행해서 오픈일부터 매일 방문하고 있다”면서 “가격이 저렴해 부담없이 들어갔다가 하나 둘, 담게 된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건너편 도곡시장의 분위기는 달랐다. 야채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한 상인은 "도곡시장 내에도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대형마트는 아니지만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할인점이 두 곳이나 있다"며, "노브랜드 매장이 들어선지 일주일도 안됐는데 평소보다 매출이 40%가량 떨어진 상황"이라고 볼멘소리를 했다.


이마트는 '상생'을 중요시한다며,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도 운영해왔다.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신선 식품 등 전통시장의 판매 물품과 겹치지 않는 공산품 위주의 이마트 PB(Private Brand) 상품을 판매하는 곳으로 전통시장에 입점한 매장이다.


지난 2016년 충남 당진어시장에 첫선을 보인 이후 지난해 12월 서울 경동시장에 오픈, 전국에 모두 5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한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상생 경영'을 강조하며, 출점된 이마트의 자체브랜드 ‘노브랜드’ 매장은 지난해 100호점을 돌파했으며, 모두 이마트가 직영점으로 운영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