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진퇴양난 빠진 삼양식품, 해법 찾기 ‘고심’

URL복사

외식브랜드 확보로 라면시장 정체와 매출부진 돌파구 마련 주력해

라면시장의 고전과 신사업 부진의 난관에 부딪힌 삼양식품이 외식사업에 주력하며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고전을 면치 않고 있다.

 

삼양식품(대표 전인장))은 최근 외식 브랜드인 크라제버거의 새 브랜드 크라제맥스를 론칭하고 기존 고가 햄버거 가격을 절반 수준인 5000원대로 낮췄다.

 

이는 1~2만대였던 크라제버거의 마케팅 전략이 시장에 통하지 못한 것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또 다른 브랜드인 호면당은 삼양식품이 2010년 인수한 브랜드다. 하지만 백화점 내에 매장을 중점적으로 개설하다 보니 높은 임대료로 인해 인수 당시 6억원이었던 적자는 지난해 15억원을 기록하며 두 배 이상 불어났다.

 

지난해 인수한 리스나제주우유는 축소되고 있는 유업계의 상황 때문에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사측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지난 6일 냉동식품회사 새아침 지분도 인수했다. 새아침은 CJ제일제당 롯데푸드 대상 등에 냉동만두와 냉동돈가스 등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납품하는 회사다.

    

이러한 새 사업 진출에 대해 삼양식품 측은 라면시장은 지난해 마이너스 성장을 하는 등 한계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새 먹거리 발굴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100~200억원대 브랜드를 많이 확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양식품의 라면시장 점유율은 13.3%를 기록해왔지만 올해 212.5%까지 떨어졌으며 오뚜기는 지난해 16.2%에서 17%로 올라 2위 자리를 굳히고 있다.

 

지난해 삼양식품의 매출액은 3146억원, 영업이익은 97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매출은 3.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오히려 4.7% 줄었다. 2011년 약 5%이던 영업이익률도 지난해에는 3.1% 수준으로 떨어졌다.

 

관련기사

2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