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크라운제과, 이물질관리 ‘허술’

URL복사

제품에 머리털 발견돼도 관심無...소비자 기만

식품위생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할 제과회사에서 머리털과 같은 이물질이 나오는 등 허술한 위생 상태를 보여 소비자의 원성을 사고 있다.


크라운제과(대표 장완수 윤석빈)이 생산하는 오곡쿠키와 참ing에서 머리털이 박혀있어 소비자에게 혐오감을 줬으며 사과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 모씨는 최근 크라운제과의 ‘오곡쿠키’를 먹던 중 불쾌한 일을 겪었다.


화가 난 김 씨는 크라운제과의 게시판에 글과 사진을 올려 항의했지만 “항상 크라운제과 제품을 애용해 주셔서 감사하며 제품과 관련해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한다”면서 “접수된 내용은 생산공장과 제품 담당자에게 전달해 차후 이러한 내용물불량 제품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앞으로도 고객님의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한다”는 내용의 메일이 왔다.


김 씨는 “이물질이 있는 쿠키를 구입해줘서 감사하다고 하느냐”며, “이상이 있는 제품을 먹었을 때 보다 더 황당하고 불쾌한 크라운 제과의 태도에 화가나고 실수는 할 수 있지만 그에 대한 대처가 미흡한 것이 이해가 안된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소비자 최 씨도 아이들과 함께 참ing를 먹다가 제품에 붙어있는 머리털을 발견했다.


최 씨는 “그동안 크라운제과를 신뢰하면서 먹었던 게 억울하다”면서 “상자를 보니 필리핀산OEM이라고 돼 있는 것에 더 큰 충격을 받아 12시에 고객센터에 메일 전송했지만 3시간이 지나도 연락이 없어 통화를 시도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담당자가 외출 중”이라는 대답뿐이 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크라운제과는 다음날 직원을 보내 업무적인 자세와 말투로 “최선의 국가 보상규정인 크라운 제품으로 교환을 해주겠다”고 말해 최 씨를 더욱 화나게 했다.


최 씨는 “아이들의 용돈으로 크는 곳이 제과회사”라면서 “내 아이들이 먹는 음식이라고 생각하고 제발 좋은 재료로 청결하게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 사실을 확인하려 전화한 기자에게 “컴플레인을 건 소비자의 정보를 알려주지 않으면 어떤 말도 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한편, 크라운제과의 윤석빈 대표는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의 장남으로, 미국 크랜브룩 아카데미와 홍익대 디자인학 박사 과정을 마친 후 2010년 실질적인 지주회사격인 크라운제과의 이사를 시작으로 6개월 만에 대표이사로 고속 승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리온, ‘디저트 초코파이 당근케이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오리온은 초코파이하우스의 ‘디저트 초코파이 당근케이크’를 출시했다. 디저트 초코파이 당근케이크는 비스킷 반죽 안에 당근 원물과 시나몬 파우더를 넣은 제품. 사르르 녹아내리는 스노우 마시멜로 안에 부드러우면서도 고소한 까망베르 치즈를 더하고, 당근 모양 초콜릿 토핑을 올려 완성했다. 한입 베어 물면 코끝을 스치는 은은한 시나몬 향에 녹아내리듯 입안에 퍼지는 치즈 크림, 당근의 절묘한 밸런스가 기분 좋은 달콤함을 선사한다. 오리온은 당근케이크 본연의 맛을 극대화하기 위해 베이커리, 카페 등에서 실제 판매하고 있는 디저트들을 연구해 제품을 개발했다. 초코파이하우스는 초코파이를 재해석해 프리미엄 냉장 유통 디저트로 탄생시킨 브랜드. 오리지널, 카라멜솔트, 레드벨벳, 카카오, 제주 한라봉, 티라미수 등 차별화된 맛과 고급스러운 패키지로 가족, 연인 간 특별한 선물로 각광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디저트 초코파이의 대중화를 위해 가까운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처를 확대했다. 현재 전국의 편의점을 비롯해 도곡본점, 압구정점, 수원역점 등 초코파이 하우스 매장과 이커머스 채널 ‘쿠팡’, ‘마켓컬리’, ‘헬로네이처’ 등에서 판매 중이다.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