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고] 2020 부산국제수산EXPO를 통한 수산물 안전관리 홍보

URL복사

박희옥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찬바람이 불어 옷깃을 여미고 거리에 낙엽이 흩날리는 가을이 되면 매년 국내 최대 수산종합 전시회인 부산국제수산EXPO가 개최 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개최가 불투명 했지만 다행히 11월 5일부터 7일까지 부산 BEXCO에서 개최 됐다.

  
부산식약청은 2013년부터 부산국제수산EXPO에 참여하여 수산물 안전관리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수출입 수산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홍보관을 운영하는 등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고 있다.

 

  
우리 식탁에 올라오는 수산물은 이제 수입산이 차지하는 자리가 커지고 있다. 2019년 수입수산물 신고건수는 10만건이 넘고 수입중량도 100만톤이 넘는데, 전체 수입수산물의 48%를 부산을 통해 수입되고 있어 안전관리에 책임감이 무겁게 느껴진다. 

  
부산식약청은 수산물 수입신고가 들어오면 꼼꼼한 검사관이 서류·현장·정밀검사를 실시하고 합격 해야만 국내로 통관 될 수 있으며, 부적합 판정된 수산물은 반송 또는 폐기 조치된다.

  
일본산 수산물은 작년 4월 WTO 승소판결에 따라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현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은 계속해서 수입이 금지되며, 그 외 지역의 수산물은 매건 마다 방사능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한 수산물이 유통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국내 유통 수산물 또한 봄철에는 조개류에 대한 패류독소 검사, 여름철엔 횟집 점검을 비롯한 비브리오균 검사, 겨울철엔 생식용 굴에 대한 노로바이러스 검사 등 선제적으로 위해수산물을 차단하기 위해 유통단계의 수산물까지 관리하고 있다.

  
앞으로도 부산식약청은 위해 우려 수산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해 국내산은 물론 수입 수산물까지 안심하고 식탁에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관리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