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바이오.건식

고창 베리앤바이오식품연구소 기술이전제품 불티나게 팔려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베리&바이오식품연구소(이사장 유기상)가 고창군 농식품 업체에 기술 이전한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품질과 효능을 인정받아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연구소는 2013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고창군 농식품 업체를 위해 205건의 제품을 연구개발 했고, 이 중 75건을 기술 이전해 매년 약 50억4300만원의 매출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또 이달 중 9개 업체에 복분자와 과채류를 이용한 착즙 주스 등 총 17건의 연구개발 제품을 기술 이전할 예정이다. 

현재 딸기를 활용해 동결건조한 기술이전 제품은 한정된 생과의 판매기간을 연중으로 확대해 판매가능하고, 홍도라지를 이용한 제품은 기관지에 탁월한 효능을 가져 많은 소비자들이 찾고 있어 농식품 업체의 소득 향상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올해 연구개발해 기술이전한 보리새싹과 호박죽 등이 최근 방송에서 많이 홍보되고 있어 각각 7억1000만원, 3억5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연구소는 연구개발한 제품을 기술이전 하는데 그치지 않고 온·오프라인 판촉활동도 지원하고 있다. 실제 연구소가 직영하는 농산물 공동가공센터와 소스, 쨈, 발효(식초) 공장을 이용해 연구개발된 제품의 위탁생산과 국내외 전시회 참가, 고건담 쇼핑몰과 중국 타오바오 쇼핑몰에 기술이전제품을 입점 시켰다.  

여기에 관내 농가와 식품업체들과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제품을 기획하고, 연구개발, 위탁생산 및 판촉지원 등 모든 활동을 한 곳에서 지원하고 있다.
 
연구소 이사장 유기상 고창군수는 “관내 농가와 식품업체가 지역에서 생산된 농특산품을 연구소를 이용해 기획부터, 제품개발, 생산 및 판매까지 진행해 간편한 시스템 속에서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