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5대 식품분야 육성 대책③] 밀키트 식품유형 신설하고 즉석밥 글로벌 규격 마련한다

'식품산업 활력 제고 대책' 관계기관 합동 발표...2022년까지 산업규모 17조원 목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부는 4일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28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거쳐 5대 유망식품 집중 육성을 통한 '식품산업 활력 제고 대책'을 관계기관 합동으로 발표, 메디푸드, 고령친화식품, 간편식품 등 5대 식품분야 2022년까지 17조 원으로 키우기 위해 집중 육성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최근 식품소비 트렌드의 변화를 반영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분야를 발굴·육성해 혁신적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식품산업 전체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것으로 그간 식품업계 간담회(11회)와 현장방문(3회) 등을 통해 청취한 현장 의견을 토대로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가 참여해 공동으로 마련했다.


정부는 5대 유망분야로 ▲맞춤형․특수 식품, ▲기능성 식품, ▲간편식품, ▲친환경 식품, ▲수출 식품을 선정하고 제도 정비 및 규제 개선, 연구개발 지원 등을 포함한 분야별 대책과 함께 전문인력 양성, 민간 투자 확대 등 산업 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방안을 제시했다.


이번 대책을 통해 5대 분야의 국내산업 규모를 2018년 12조 4400억 원에서 2022년 16조 9600억 원, 2030년에는 24조 8500억 원까지 확대하고 2018년 5만 1000개 수준의 일자리를 2022년에는 7만 4700개, 2030년에는 11만 5800개까지 늘려 나갈 계획이다.


이에 5대 식품분야별 대책을 살펴본다.


정부는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 증가 등 영향으로 '간편식품' 시장이 앞으로도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해 유망분야로 꼽았다. 이에 제도 개선 및 농어업인과 동반성장할 수 있는 간편식 산업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 간편식품 - 밀키트 특성 반영 식품유형 신설, 즉석밥 글로벌 규격 마련


정부는 민간 주도의 성장동력이 증대․확산될 수 있도록 연구지원과 함께 유형신설, 표시기준 등 제도 기반을 정비하고 농어업인과 중소기업이 함께 발전하는 간편식 산업 생태계 조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간편식 고품질화 기반기술인 급속 냉‧해동 기술의 연구개발에 대한 세제 지원을 검토하고 프리미엄 상품 개발을 위한 R&D를 지원한다.
 

차세대 간편식 시장 형성을 위해 밀키트 제품의 특성을 반영한 식품유형 신설하고 즉석밥, 가공김 등 경쟁력이 있는 간편식 제품에 대한 글로벌 규격 마련도 함께 추진한다.
 

그리고 농어업, 중소기업과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생산자단체와 기업간 계약재배 활성화, 지역농특산물의 반가공․소재화 지원 등 국산 원료농산물 공급체계를 개선하고 국가식품클러스터 등을 활용해 제품개발, 가공, 판로 등을 지원해 지역 식품업체를 육성한다.
 

환경 문제 완화를 위해 포장재․용기의 친환경 소재화를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구체적 기술 로드맵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분 관계자는 "1인가구 및 맞벌이가구 증가로 음식 준비 시간 단축 등 편의성이 중시되고 있다"며 "국내 간편식품 시장은 연평균 11.8%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고령자 등 소비층도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