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프리카돼지열병 인천도 뚫리나...강화서 의심 농가 나와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인천 강화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농가가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24일 인천광역시 강화군 송해면 소재 돼지농장에 대한 ASF 예찰검사 과정에서 1차 채혈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며 최종 결과는 저녁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 농가는 돼지 400여 마리를 기르고 있으며 폐사되거나 이상 증상을 보인 돼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ASF 의심을 확인한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GO 사람, 가축 및 차량 등의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 중에 있다.

아울러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ASF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충분히 하고 의심증상이 없는지 면밀히 관찰해 이상을 발견한 경우 가축방역기관 등에 신속하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