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전국 257개 농가 11만 두 돼지에 잔반사료 급여

손금주 의원, "감염 위협 줄일 수 있도록 배합사료 등으로 교체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파주·연천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면서 전국이 비상인 가운데 잔반사료를 급여하는 농가에 대한 조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이 18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5월 말 기준 전국 257개 양돈농가에서 총 11만6497두의 돼지에게 잔반사료를 급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용인이 15개 농가로 가장 많았고 경기 포천과 경남 김해에서 각 14개 농가, 경북 경주 12개 농가, 경기 화성 11개 농가 순이었다.

2018년 기준 잔반급여 돼지고기의 지자체별 유통비율은 경기가 22.5%로 가장 높고, 충북이 15.3%, 서울이 13.9%, 경남이 10.5%으로 뒤를 이었다.

손금주 의원은 "감염된 돼지고기나 돼지고기 가공품 등이 포함된 잔반사료의 섭취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감염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다"면서, "ASF에서 우리나라가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확산을 막고,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전국 잔반사료 급여 농가들의 사료를 배합사료로 교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