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동필 장관, 국경검역 조류인플루엔자 현장점검

인천국제공항 가축전염병 유입방지, 국내 방역 강화 지시

중국이 신종조류인플루엔자 비상인 가운데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가축전염병 유입 방지를 위해 국경검역 현장점검에 나섰다.

 

5일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2013년 업무보고를 받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등 가축전염병 유입방지를 위한 국경검역 현장을 방문해 철저한 점검을 당부 했다.

 

이번 점검은 중국과 일부 국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현장에서의 철저한 국경검역 태세를 갖추기 위한 것이다.

 

이 장관은 검역본부 업무보고를 통해 국경검역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최근 주변국 상황을 우려하면서 철저한 국경검역과 국내 방역을 강화 할것을 지시했다.이 자리에서 이 장관은 중앙기동 점검반도 24개반 48명(현재 16개반 32명)으로 추가 확대해 운영하는 한편,현 상황이 안정화될 때까지 긴급 방역대책기간으로 운영하여 모든 역량을 총 집결해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이 장관은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을 들러 HPAI 및 구제역 소독시설을 점검과 해외여행객들의 적극적인 국경검역 협조와 국경검역 업무 수행시 국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