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울산시, 식중독 등 감염병 대비 비상방역근무체계 운영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울산시(시장 김두겸)는 여름철 기온상승 및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에 따라 각종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증가에 대비하고, 감염병 집단발생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2023년 하절기 비상방역근무체계’를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시 및 5개 구·군 보건소에 ‘비상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 주말·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또한 감염병 발생 시에는 신속한 역학조사와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업무 연락체계를 유지한다.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지난 3년간(2020~2022년)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개인위생 인식 강화 등으로 집단발생이 감소하였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인해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외식·배달음식 대중화와 단체급식 운영 정상화 등으로 인한 집단발생 가능성도 높다.

 

여태익 시 시민건강국장은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이 집단 발생할 경우 의료인, 증상발현자, 식당업주 등은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주시고 안전한 음식물 섭취와 올바른 손 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