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말차단용 마스크 이번주 공급된다...양진영 차장 "공적판매에 포함 안해"

식약처, 비말차단용 마스크 오늘 고시...일부 업체 허가 신청 이뤄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1일부터 소비자용 수술용 마스크(비말차단용 마스크)가 저정해 관리되면서 빠르면 이번주 내 시중에 판매될 전망이다.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은 이날 충북 청주시 오송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상황 브리핑에서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감염예방을 확보하면서 보건용마스크에 비해 가볍고 통기성이 좋은 제품으로 공급하고자 제도 개선했다"며 "오늘부터 개정고시가 됐고 3~4개 관련 업체에서 허가 신청이 들어오고 있어 이번주 후반기부터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공급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공적마스크에 포함되지 않고 민간에 자율적으로 유통된다.

 
양 차장은 "더운 날씨가 예정돼 있고 국민적 수요가 많다는 것을 기본 전제로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공적마스크로 흡수하지 않고 민간에 자동적으로 유통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 생산량에 대해서는 "1달 전 수술용 마스크가 50만개 생산됐는데 현재 70~80만개까지 생산되고 있다"라며 "조달청 등과 협의해 인센티브를 주는 등 업체들을 격려하고 증산노력을 하면 이달 중순까지 1일 100만장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늘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865만6000개로 오늘부터는 공적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가 폐지돼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언제든지 구매할 수 있다.

 
또한 마스크 생산업자가 정부에 의무공급해야 하는 비율을 80%에서 60%로 조정해 민간 유통물량을 늘리고 보건용 마스크의 경우 생산업자가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에서 제한적으로 수출할 수 있게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라이틀리, ‘곤약면’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의 온라인 전문 브랜드 ‘라이틀리(Lightly)’가 곤약을 주원료로 활용한 ‘곤약면’ 3종을 출시했다. 청정원이 지난 5월 론칭한 ‘라이틀리’는 평소 즐기던 다양한 메뉴를 맛있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일상식습관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은 △곤약 물냉면 △곤약 매콤비빔면 △면이 된 곤약 등 3종으로 열량이 비교적 낮으면서 쉽게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식단관리 식품으로 각광받는 ‘곤약’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곤약면 고유의 쫀득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납작면 형태로 만들었으며 넓은 면을 적용해 소스가 면에 충분히 배어들도록 했다. 또한, 수용성 식이섬유 소재인 ‘화이바솔-2L’을 첨가해 맛은 물론 영양까지 간편하게 챙길 수 있다. 시원하고 깔끔한 ‘곤약 물냉면’은 ‘면이 된 곤약’과 냉면 육수로 구성돼 있으며, 매콤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곤약 매콤비빔면’에는 ‘면이 된 곤약’과 매콤 비빔소스, 김참깨 후레이크 등이 동봉돼 있다. 열량은 개당 85kcal(곤약 물냉면 기준)로, 삶은 달걀이나 닭가슴살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면이 된 곤약’은 파스타나 짜장면, 콩국수 등 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