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창군, 산란계 농장 AI 특별방역… 564개 마을 일제 소독

URL복사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전라북도 고창군(군수 박우정)은 최근 전북 익산과 충남 논산 산란계 농장에서 연이어 고병원성 AI가 발생함에 따라 군내 산란계 농장으로의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특별방역 조치에 나섰다.
 

고창군은 10만수 이상의 대규모 산란계 농가 1곳을 대상으로 지난 20일부터 전담공무원 등 통제인력을 배치해 이동통제를 추진하고 있다.

 
통제인력은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2교대 근무를 통해 농장자체 방역사항 일일체크리스트 확인, 농장 내 출입차량에 대한 GPS 장착·작동 및 소독필증 휴대여부 확인, 알 운반에 필요한 기자재(파레트, 난좌 등) 적정 소독여부 확인 등을 하고 있다.


군 보건소에서는 22일 AI 인체감염 예방을 위해 고창 관내 564개 전 마을을 일제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박우정 군수는 “현재까지도 전국 곳곳에서 AI가 발생함에 따라 축산농가가 많이 지치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AI가 추가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상황관리와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다음달 2일까지 5만수 이상 사육 중인 산란계 농장은 식용란 반출시 관할 시·군에 사전신고를 해야한다.

 

전북을 포함한 서해안지역 산란계 농장은 오는 26일까지 식용란 반출이 금지되고 있다. 다만, 불가피한 경우에는 관할 시·군 가축방역관의 지도·감독 속에 훈증소독 등 방역조치 후 주 1회에 한해 식용란을 반출할 수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탐앤탐스몰, 베스트셀러 MD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탐앤탐스가 자사 베스트셀러 MD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를 리뉴얼해 출시했다는 소식을 14일 전했다. ‘탐앤탐스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는 ‘페니하우스 아메리카노’, ‘꼰대라떼’ 등과 함께 탐앤탐스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 상품이다. 지난해(2021년)에만 20만 개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기록하면서 홈카페 드립백 열풍을 이끌어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2022년을 맞아 리뉴얼된 ‘탐앤탐스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는 패키지 변신은 물론, 맛까지 업그레이드돼 더 큰 이목을 끌고 있다. 탐앤탐스는 “R&D에서 수 차례의 테스팅을 거쳐 완성한 최적의 로스팅 레시피로, 신선한 예가체프 원두 특유의 짙은 꽃향, 복숭아가 연상되는 산뜻한 산미와 깔끔한 뒷맛을 완벽히 구현했다”고 밝히며 이번 리뉴얼 상품의 맛에 큰 자부심을 밝혔다. 또한 “원두명만 보고는 맛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새로운 패키지 겉면에는 풍미, 산미, 단맛, 쓴맛부터 로스팅 강도까지 확인할 수 있는 컵노트를 삽입한 배려심도 눈에 띈다. 더불어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핸드드립 커피’ 리뉴얼 출시를 기념해 공식 온라인몰 탐앤탐스몰에서도 이벤트가 진행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