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6 (목)

지역소식

전북 익산 하림 계열 농장 또 AI 발생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6일 익산시 용동면 소재 하림계열 닭2호(종계·삼계) 농가의 폐사축 정밀검사(PCR)에서 H5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해당 농가는 지난달 27일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던 농각에서 각각 0.6km, 1.9km 떨어져 있다. 


이에 도는 AI 발생농가 및 500m 이내 주변농가에 대해 살처분을 실시했다. 살처분 대상은 용동면 발생농장 포함 4농가 22만수에 해당한다.


특히 이번 살처분에는 정헌율 익산시장과 공무원 250여명은 물론 김정수 시의회 부의장을 비롯한 조규대, 임병술, 김태열, 김연식, 조남석 의원들이 직접 참여했다.


또한 발생농가 기준 반경 10km내 가금 사육농가에 대해 이동제한조치 및 임상예찰, 일제소독 등 방역조치를 강화했다.


전북도는 “도내 가금의 출하전 및 폐사체 검사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다”며 “농가에서는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농장출입통제, 축사별 장화갈아신기, 매일소독, 그물망 설치와 의심축 발생시 신속한 신고가 이루어져 확산방지 될 수 있도록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