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육계농장주의 절규 "AI 소득안정자금 1원도 못 받았다"

URL복사

"입추예찰지역 이유로 입추금지, 보상금은 0원 파산 지경"


[푸드투데이 = 김병주, 최윤해기자] 정부의 AI 소득안정자금 지급 산출방식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충북 지역에서도 보상금을 받지 못해 어려움을 토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충북 진천군 이월면 소재 육계농장인 갈미농장(농장주 정원영)이 수 개월간 입추가 되지 않고 정부로부터 AI 보상금 또한 단 1원도 지급되지 않았다.

갈미농장 정원영 농장주에 따르면 현재 농장은 닭 한 마리도 입추하지 못하고 소득안정자금조차 1원도 받지 못했다. 갈미농장은 토종닭 4만 5000수를 사육 했었다.

그러나 농장 주변 500m 반경 안에 있는 오리농장에서 11월 18일 AI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입추예찰지역으로 묶였다.

이로 인해 갈미농장은 사육 중이던 토종닭을 지난해 11월 8일 출하하고 12월 6일경 다시 입추예정이었지만 올해 2월 중순이 되도록 입추를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 농장주는 “AI 발생 농장이 아님에도 입추예찰지역이라는 이유만으로 입추를 수 개월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 농장에서는 어떤 AI 양성반응이 나오지 않았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입추가 되지 못해 생활비도 없이 정말 어렵다”며 “소득안정자금이라도 지급받고자 도·군에 요청했으나 도청이나 군청에서는 아무런 연락도 없다”고 덧붙였다.


AI 소득안정자금은 AI 발생으로 피해를 받은 농가들을 대상으로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에서 생계안정자금(국비)을 지원해주는 것이다.

정 농장주는 “일상생활에 막대한 피해를 받고 있다”며 “조류독감 양성이 나온 농장은 매몰처리보상금(50%)및 생활안정자금도 지원 받지만 입추예찰지역인 농가는 소득안전자금조차 1원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현재 양계농장은 매달 내는 영농자금·이자뿐 아니라 생활비도 없어 파산할 지경이다”라며 “정부에서 현실에 맞는 보상액을 조사해 지급해줄 것”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