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황교안 권한대행 "AI 앞으로 1주일 이내 진정 총력대응"

URL복사

신속한 살처분 추가전파 차단, 공무원 등 가용인력 총동원 지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앞으로 1주일 동안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추세를 진정시킬 것을 주문했다.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AI일일점검회의를 주재한 황 권한대행은 "오랜 기간 AI 방역현장에서 수고하고 계신 관계자들의 노고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걱정이 계속되고 있다"며 "일주일 이내에 AI 발생 추세를 진정시키는 것을 목표로, 앞으로 일주일 동안 총력 대응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그동안 AI가 발생하지 않았던 경남에서도 AI가 발생하는 등 계속 확산되고 있는 추세"라며 "오늘부터 '민관합동 AI 일일점검회의'에 제가 가급적 매일 참석해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농식품부장관과 함께 AI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 노력을 함께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방자치단체에 AI 추가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신속한 살처분을 주문했으며 농식품부, 국방부 등 관계부처는 현장 방역 활동에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농가의 철저한 방역조치는 AI 확산 방지의 출발점이라는 인식하에 농가 스스로 방역활동과 살처분에 적극 참여하도록 다각적인 조치를 취해 달라"며 "방역활동이 길어짐에 따라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방역인력, 살처분 참여자 등이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 AI에 감염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는 현재 AI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범정부차원에서 모든 역량을 기울여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 생활에 많은 불편이 발생하고 있지만 국민 여러분께서도 AI 종식 때까지 방역활동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