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푸드TV

이임식 식약처 위해정보과장 "식의약품 안전 사전 예방적 관리 중요"

매년 3만건 이상 식의약품 정보 수집.분석,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추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확대에 따른 주요 국가와의 먹거리 교역량 증가로 인해 식의약품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가 더욱 중요시 요구되고 있다.


특히 사전 예방적 차원의 관리는 매우 중요하며 국내외에서 실시간으로 발생하는 식의약품 정보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그 역할의 중심에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정보과가 있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이임식 식약처 위해정보과장을 만나 그 동안의 성과와 대표적인 실적, 향후 과제 등에 대해 자세히 들어봤다.


- 식약처 위해정보과의 주된 역할은.


위해정보과는 세계각국의 식품의약품에 대한 위해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해당제품이 국내에 유입이 됐는지, 또 그 나라의 기준과 제품의 위해정도를 평가를 해서 관계부서는 물론이고 소비자와 산업체에 전파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말씀을 드리면 식약처는 식품분야에 52개 국가로부터 276개의 정부기관이나 언론을 대상으로 사이트, 온라인 사이트를 매일 모니터링 하고 있고 의료제품 분야는 중국 등 21개 국가에 148개의 언론, 온라인 사이트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


모니터링 결과 유해식의약품의 회수, 유통 등 정보에 따라서 해당제품이 국내에 유입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유입된 경우에 어떤 제품에 문제가 있는지 해당 제품의 정부에 대한 재확인과 검사를 확인한다.


검사 등 확인을 통해서 그 정부가 사실여부를 확인을 하고 이에 대해 해당제품이 국내 유통이 됐다고 판단이 되면 즉시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관계부책에 전파를 신속하게 공유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정보가 매우 중요하다. 일일정보가 저기 멀리 아프리카에서부터 중동에 있는 정보까지 실시간으로 인터넷상에서 소비자와 함께 공유하고 있는 실정이다.


해서 식약처도 이러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서 해당제품의 유해성과 필요한 사항을 검토한 후에 적절히 조치가 필요한 사항이다.


- 그동안 성과가 있다면.

 
해외에서 발생하는 위해정보의 신속한 수집 체계를 보강하고 관련 부처(지자체), 기업체 등에 제공해 위해 식품·의료제품으로부터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매년 약3만건 이상의 식의약품에 대한 정보(국가별 식의약품 관련 법제도, 연구 등의 전문정보, 안전성문제, 위해식품경보 등)를 수집해 분석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백수오 사건이 있었다. 백수오는 중국에서 들어오고 중국에서는 백수오가 이엽우피소라는 이름으로 식품으로 사용되고 있는 식자재 원료였다. 이엽우피소에 대한 안정성에 대한 연구논문이나 중국의 정부의 공식입장을 확인해 국내에 관계기관들에게 신속히 배포해 백수오에 대한 안전성을 알렸다.


온라인을 통해 해외 정보를 수집하지 못하는 정보는 해외정보리포터를 활용해 수집하고 있다.


지난해 해외정보리포터를 통해 수시정보 448건, 심층정보 752건, 총 1200건의 현지 정보를 수집해 사업부서에 제공해 정책 참고자료로 활용했다.


해외정보리포터의 주요활동 사례로는 '할랄 인증제품에 대한 표시관리 및 유통현황', '해외 모기 기피제 관련 정보' 등을 꼽을 수 있다. 유럽에서 문제가 됐던 모기기피제의 안정성 논란은 현지에 판매되고 있는 모기기피제를 일일히 나라마다 확인해 국내에 유통제품과 비교·검토해 해당 모기기피제 안정성에 대한 국민의 의혹을 푸는데 기여했다.


이처럼 현지 해외정보리포터로부터 신속하게 제공받아 적시에 사업부서에 제공해 빠른 정책 결정이 가능토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국내 수입은 없으나 인터넷 등을 통한 해외 구매 대행 등의 방법으로 소비자가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외국의 부정 식품・의료제품 판매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온라인쇼핑몰(옥션, 지마켓 등)에 2015년 371건의 위해정보를 제공했고 이를 바탕으로 온라인쇼핑몰은 252개 사이트의 차단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외에도 해외 여행객수 증가로 인한 외국의 부정 식품・의료제품에 대한 대국민 접촉 가능성이 증가함에 따라 2013년 7월부터 인천공항 출국장 및 면세구역의 대형 전광판을 통해 외국 부정 식품・의료제품 관련 정보가 해외 여행객들에게 전달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위해식품 관련 정보를 상시 제공 하고 있다.


국내 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ʻ수출식품지원정보방ʼ을 식약처 홈페이지에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식품안전정보포털(www.foodsafetykorea.go.kr) 내 전문정보관에서도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 식품안전정보 활용방안, 이슈사항 등을 주제로 식품안전정보교류협의회를 지난해 2회 개최해 기업체, 협회 등과 식품안전정보 교류 활성화에 노력했다.


- 앞으로 계획하고 있는 사업들이 있다면.


해외정보라고 하는 것이 시차나 거리에 의해서 시간적인 정보의 신속성 수집에 있어 어려움이 있고 또한 그 정보들이 정부에 신뢰성에 대한 확인이 필요한 특성이 있다.


장기적인 목표는 식약처가 가지고 있는 수많은 종류의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 하고 누구나 어느 장소에서라도 그 정보를 쉽게 접근할 수 있고 그로 인해서 소비자, 산업체, 필요한 수요자는 가공해 충분히 이용을 할 수 있을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식약처는 정보 플랫폼이 구축되도록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


정보 수집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외국 주요 온라인사이트의 정보 발생 빈도를 주기적으로 분석하고 정보 수집원(식품:52개국 276개 사이트, 의약품:21개국 148개 사이트)에 대한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해외정보리포터 활동국가 및 인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식의약품 관련부서(부처, 기관) 등을 대상으로 정보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제외국 정책 동향 및 이슈 등 분야별 수요자 맞춤형 고급 전문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 간 글로벌 정보수집체계 확대를 위해 구축한 ‘아시아 국제 식품안전당국자 네트워크’를 더욱 발전시켜 글로벌 식품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국내외 정보협력체계를 개선해 우리나라와 교역량이 많은 아시아 국가들과 정보교류 체계를 더욱 강화하려 한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과 떡국의 의미
까치 까치설날과 우리 우리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 설빔을 입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가락을 세어보며 기다리던 설날. 고무신 바닥이 다 달고 발이 커감에 신발이 작아 발가락을 꾸부리며 신던 신발도 설날 설빔으로 받아 신어야만 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도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그리워지곤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은 떡국만 끓여 먹는 게 아니라 우리의 주전머리로도 그만 이였지 안나 생각이 든다. 또한 우리가 설날 먹는 떡국은 우리 민족의 원대한 소망이 녹아 있기도 하다. 길쭉한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 가래떡이 엽전처럼 둥글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이요. 단명과 배고팠던 지난날 우리 조상들의 한과 염원이 담겨 있는 게 바로 떡국이었다. 유난히도 하얀 색을 좋아했던 우리조상들은 지난해 안 좋았던 일을 깨끗하게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뜻도 함축돼 있다. 꼭 적당한 것이 없을 때 그와 비슷한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꿩대신 닭”이다. 라는 말도 예전에 떡국을 끓일 때 꿩을 사냥하여 국물을 내 떡국을 끓였으나 요즘은 꿩을 잡기가 어려움이 있자 비슷한 닭으로 떡국을 끓였다는 의미로 꿩 대신 닭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