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풀무원, 대형 오프라인 매장에 ‘풀무원 판촉 로봇’ 도입...이색 고객 경험 제공

서울 양재 하나로마트에 자율 주행 가능한 안내 로봇 1대, 판매 로봇 2대 선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풀무원(대표 이효율)은 제품 판촉 역할을 하는 자율 주행 로봇인 ‘풀무원 판촉 로봇’을 업계 선도적으로 대형 오프라인 매장에 도입해 이색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풀무원은 지난 1월부터 LG전자와 협력해 자율 주행이 가능한 ‘풀무원 판촉 로봇’을 기획하고, 이달 11일부터 안내 로봇 1대와 판매 로봇 2대 총 3대의 판촉 로봇을 서울 양재 하나로마트 1층 식품 코너에 배치하여 운영을 시작했다. 안내 로봇과 판매 로봇은 양재 하나로마트에서 오는 30일까지 운영하며, 이후 매장을 확대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안내 로봇은 대형 마트에서 판매 중인 풀무원 제품 정보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고객 반응을 수렴하는 로봇이다. 전면과 후면 모두 디스플레이 형태다. 판매 로봇은 로봇 몸통에 풀무원 제품을 싣고 움직이는 로봇이다. 두 로봇 모두 사전 설정해 놓은 하나로마트 식품 코너 동선을 따라 자율 주행으로 움직인다.


안내 로봇에는 고객과의 상호 인터렉션, 풀무원 제품 홍보 기능을 담았다. 음성 답변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고객의 질문에 안내 로봇이 답을 주고, 풀무원 제품 판매를 유도한다. 예를 들어 고객이 안내 로봇을 손가락으로 터치해 ‘오늘 점심 메뉴 추천해줘’와 같이 질문을 하면 안내 로봇이 점심 메뉴로 추천할 만한 풀무원 제품을 소개한다. 고객은 안내 로봇 내 제품 정보란을 통해 추천받은 제품 정보는 물론 마트 내 제품의 위치까지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안내 로봇 디스플레이에서 설문 조사 이벤트를 클릭하면 풀무원 제품 및 판매 로봇 운영에 대한 의견도 제시할 수 있다. 풀무원은 고객 의견을 수집해 제품 개선과 향후 로봇 운영에 활용할 예정이다.


판매 로봇에는 제품 광고, 선반 무게 감지 기능 등을 담았다. 적재한 제품과 관련한 동영상 플레이는 물론 고객이 판매 로봇 선반에 적재된 제품을 집으면 제품 무게 변화를 인식해 판매 로봇이 구매 감사 멘트를 하는 등 고객과 상호 인터렉션이 가능하다. 선반에 적재된 제품이 500g 이하일 경우 사전에 지정해 놓은 제품 적재 장소로 이동해 관리자가 제품을 적재할 수 있도록 한다.


매장의 제품 판촉 스케줄에 따라 요일∙시간별 주행 동선도 설정할 수 있다. 풀무원은 판매 로봇이 실제 판매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요일∙시간별 주행 동선을 설정해 제품 판촉 효과를 높이고 있다. 판매 로봇은 로봇 하단에 설치된 카메라 센서로 고객을 만나면 자동으로 멈추어 홍보활동을 진행하고, 장애물을 감지하면 장애물을 피해 주행하는 등 AI 자율 주행 기능도 탑재했다.


풀무원 판촉 로봇 도입 이후 고객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안내 로봇을 통해 접수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객들은 로봇과의 상호 작용에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로봇 움직임이 신기하고 재밌다는 의견도 많았다.


풀무원식품 박재홍 NH영업담당은 “양재 하나로 매장을 방문하는 많은 고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판촉 로봇을 도입하게 되었다”며 “이번 풀무원 판촉 로봇 도입을 통해 젊고 미래 지향적인 풀무원 브랜드 이미지 제고는 물론 풀무원 제품 홍보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