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송미령 농림장관.강도형 해수장관, "설 성수품 가격 전반적 안정"

31일 서울 서초 양재 농협 하나로마트 방문, 설 성수품 수급상황 합동 점검
설 명절 전까지 16대 성수품 공급 확대, 할인 지원 지속 등 대책 차질 없이 추진

[푸드투데이 = 노태영 기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은 31일 서울 서초 양재동 농협 하나로마트를 찾아 16대 설 성수품 수급 상황 점검에 나섰다.


이번 방문은 설 명절이 10일 정도 남은 시점에서 지난 1월 16일 발표한 설 민생안정 대책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설 민생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시행하고 있는 역대 최고 수준의 성수품 공급 및 할인지원 등의 효과를 우리 국민들이 체감하는지 현장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1월 19일부터 30일까지 16대 성수품은 총 14만 8000톤(당일까지 계획대비 105.1%)이 공급됐으며, 농축수산물 할인지원은 1월 11일부터 24일까지 총 840억 원 중 392억 원을 집행하는 등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이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다.


이에 따라 1월 19일부터 30일까지 16대 성수품의 소비자가격은 작년 설 전 3주간 평균 대비 2.4%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기상재해로 생산이 감소한 사과(14.9%), 배(22.0%)와 전 세계적인 생산감소를 겪고 있는 오징어(12.0%) 등 가격이 전년보다 다소 높으나, 소고기(△2.4%), 돼지고기(△6.9%), 계란(△11.4%) 등 축산물과 갈치(△9.2%), 명태(△5.0%) 등 수산물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며 전체 가격 하락세를 이끌고 있다.


이날 현장에서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은 "설을 일주일을 남기고 돌아봤더니 계획대로 수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태"라며 "가격도 상당히 안정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과, 배의 경우에는 작년 작황이 안좋아 생산량이 부족한 편이긴 한데 올해 농가하고 계약재배 물량과 농협 물량을 다 방출해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는 상태이고, 가격도 할인 지원을 최대한 붙여서 소비자들이 체감하시기에는 반값이라고 느낄 정도로 할인 지원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도형 해수부장관도 6대 수산 성수품 가격이 안정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해수부는 6대 수산 성수품 가격 안정을 위해서 작년과 올해 최대 9000톤 공급하고, 다양한 할인 행사도 지원하고 있다"며 "전반적인 6개 성수품 가격이 안정 하락세에 있다. 다만 명절 2주 전까지 성수품 구매가 집중되면서 가격이 오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격 상승 우려가 있는 품목은 유통업체 등과 협력하여 50% 수준까지 할인율을 상향하는 등 설 명절 민생 안정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