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겨울철 노년층 면역력 강화 위해 섭취해야 하는 것은 '한우'

한우자조금, 고령층에 좋은 한우 영양학적 가치 소개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겨울철 면역력 강화를 위해서는 우리 몸의 면역 세포를 구성하는 주성분인 단백질을 보충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29일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 이하 한우자조금)가 겨울철 고령층 건강관리를 위해 대표적인 단백질 공급원인 한우고기의 다양한 영양학적 가치를 소개했다. 

 

지난 2015년 경상국립대학교 연구팀이 발표한 '한우의 육질등급별 39개 소분할육의 영양성분 및 품질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한우고기에는 9가지 필수 아미노산뿐만 아니라 철분, 미네랄 등 영양성분이 풍부하여 원기회복 및 면역력 증진에도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고령층의 단백질 결핍은 면역력 저하로 인해 각종 질환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근육량 감소로 이어져 근감소증이 발생할 수 있다. 우리 몸은 단백질이 부족할 때 근육에 저장해 두었던 단백질을 분해해 사용하기 때문근이다. 감소증은 근육과 함께 근력이 줄기 때문에 길이 미끄러운 겨울철 낙상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적극 예방·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국내 성인의 하루 단백질 필요 섭취량은 체중 1kg당 0.91g으로, 보건복지부의 '2020 영양소 섭취기준'에 따르면 65세 이상 남성은 일일 평균 60g, 여성은 50g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서울대학교 김갑돈 교수팀이 발표한 ‘한우고기 펩타이드의 근육세포 퇴화 억제 효과 구명’에 따르면, 단백질이 풍부한 한우고기를 먹으면 노화로 인한 근감소를 예방하고 근육세포 기능이 개선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45%는 대사증후군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사증후군은 합병증이 발생하기 전까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당뇨병 외에도 뇌졸중,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 만성콩팥병의 위험도를 높여 주의하고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

 

대사증후군 치료에 있어서는 무엇보다 환경적 요인의 개선이 중요하다. 대표적으로 체중 감량은 몸의 중성 지방, 혈압, 공복 혈당, 당화혈색소의 수치를 낮추고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을 높이도록 도와준다. 이 밖에도 체중 감량 및 혈관 건강에 도움 되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대사증후군을 예방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

 

지난 2017년 경상국립대학교 연구팀은 한우고기 지방의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 효과 규명데 대해 연구한 결과 한우고기에 가장 많이 들어있는 지방산은 단가불포화지방산인 ‘올레인산’으로 밝혀졌다. 올레인산은 혈중 유해 콜레스테롤은 낮추고 좋은 콜레스테롤을 높여 동맥경화 및 심장병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한우를 섭취하기 위해선 구이용 등 조리를 통한 섭취만 떠올릴 수 있는데 한우 육포를 통해 간식으로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한우 육포는 단백질과 철분, 비타민B 등 한우고기에 들어있는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어 야외 활동 시 소모된 체력 회복과 에너지 보충에 도움이 된다. 또한, 건조식품으로 무게가 가볍고 부피가 작아 휴대가 간편하며, 한입에 쏙 먹기 좋아 골프, 등산 등 야외 활동 중에도 간식으로 즐기기 좋다.

 

한우 명예홍보대사 김준영 원장(마음편한유외과 원장)은 “근육량 감소 속도가 빠른 고령층은 꾸준한 운동과 식이 개선을 통해 근육량이 감소하는 것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한우에는 양질의 단백질과 아미노산, 올레인산 등 영양소가 풍부해 근육 기능 저하를 예방하고 대사성 질병 발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