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다가오는 초복...식품업계, 330억 규모 간편식 삼계탕에 '진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대표적인 보양식으로 꼽히는 삼계탕의 간편식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오는 7월 초복(11일), 중복(21일)을 노려 식품업계는 신제품을 내놓거나 인기 제품 중심으로 공급량을 늘리며, 수요 잡기에 나섰다.

 

2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 ‘비비고 삼계탕’은 5월 한 달간 매출이 전년 동월과 비교해 15%나 뛰었다. 사측은 초복,중복,말복이 있는 7월부터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비비고 삼계탕은 해마다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3년 연속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신세계푸드의 ‘올반 삼계탕’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늘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외식 고물가 시대에 간편식을 찾는 고객이 많이 증가하는 추세"라면서 "퀄리티가 높은 보양식을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맛과 품질이 뛰어난 제품을 꾸히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국산 삼계닭을 사용하고, 닭뼈로 우려낸 닭육수에 한우사골육수도 더한 ‘한우사골삼계탕’을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해 리뉴얼된 신송식품의 '오롯한 삼계탕' 은 국내산 닭 한 마리를 통째로 푹 고아 쌀과 찹쌀을 넣어 푸짐함을 더해 전년대비 50%이상 매출이 늘고 있다. 사측은 원기 충전을 돕는 한약재인 인삼과 마늘, 밤, 대추를 넣어 건강을 위한 전통 보양식으로 완성했다고 밝혔다.

 

KGC인삼공사가 '하림'과 손잡고 '홍삼삼계탕'도 출시했다. '정관장'과 '하림'은 홍삼과 닭고기의 전문성을 결합해 기본에 충실하되 풍미 가득한 맛으로 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정관장'과 '하림'은 프리미엄 보양식을 위해 재료, 조리법 등 품질 향상에 집중했다.

K-푸드의 인기에 힘입어 수출량도 증가세다. 관세청 수출입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삼계탕 수출액은 16만 2830달러로 2019년 11만 1690달러에서 3년 새 46%가량 늘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간편식 삼계탕 시장규모는 2021년 325억 원에서 지난해 331억 원으로 증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